영화 스크린 현장

"이런 배우들과 같이 일 할 수 있어 행운"…'킹메이커', 연기킹 집합

김지혜 기자 작성 2021.12.08 13:30 수정 2021.12.08 13:51 조회 271
기사 인쇄하기
킹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진심, 이렇게 연기 잘하는 배우들과 같이 일 할 수 있어서 행운이었습니다"

영화 '킹메이커'를 연출한 변성현 감독이 자신의 SNS에 배우들의 연기력을 극찬하는 말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그는 "스타일리쉬, 이런 건 쑥스럽고 그냥 이 훌륭한 배우들과 연기를 즐겨달라"고 예비 관객들에게 당부했다.

변성현 감독의 말대로 '킹메이커'는 소재뿐만 아니라 배우들의 면면도 기대를 모은다. 설경구, 이선균, 유재명, 조우진을 필두로 한 주연 캐스팅은 물론이고 김성오, 전배수, 서은수, 윤세웅, 배종옥까지 연기력 탄탄한 배우들이 영화에 힘을 보냈다.

설경구는 올곧은 신념의 정치인 김운범으로 분해 카리스마를 발산하고, 뛰어난 선거 전략가 서창대를 연기한 이선균은 선거판의 여우 같은 노련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여기에 유재명이 김운범의 러닝메이트 김영호를, 조우진이 여당의 선거 전략가 이 실장으로 분해 개성 강한 연기력을 뽐낼 예정이다.

이에 더해, 배우 김성오, 전배수, 서은수, 윤세웅, 배종옥이 김운범의 든든한 지원군으로 출연한다. 이들은 김운범 캠프의 식구들로 그를 물심양면 돕는가 하면, 현장 분위기 메이커로도 활약하며 밀도 있는 스토리와 영화의 완성도를 높일 예정이다. 변성현 감독은 "가장 많이 도움을 받은 배우들은 김운범 비서진이였다. 이들이 영화의 분위기를 만들어줬다"고 전해, 그들의 활약상을 기대하게 한다.

변성현 감독의 전작이자 제70회 칸 국제영화제 초청작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에 출연한 김성오는 '킹메이커'에서 김운범의 최측근 박 비서를 연기했다. 박 비서는 김성오가 지금까지 영화 '아저씨' '성난황소'에서 보여준 강렬한 모습이 아닌, 신념과 뜻 모두 운범과 같은 길을 선택한 정직하고 바른 인물. 서창대(이선균 분)와 팽팽한 대립각을 세우며 극적 긴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킹메이커

영화 '오! 문희' '#살아있다' '악인전' '국가부도의 날' '곡성', 드라마 '비밀의 숲' '더 킹: 영원의 군주' '동백꽃 필 무렵' '쌈, 마이웨이' 등에 출연한 전배수는 이 보좌관으로 출연해 비서진의 든든한 중심을 잡았다.

여기에 서은수는 김운범을 지지하는 선거운동원 수연으로 분했다. 또한 성우이자 배우로 활약하며 '킹덤' 시리즈 '이태원 클라쓰' '남한산성' 등에 출연했던 윤세웅은 윤 비서로 열연했으며, 현장에서 배우들에게 현실감 있는 사투리를 가르쳐준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모은 바 있다.

그런가 하면 배종옥이 김운범의 아내 이희란으로 특별 출연한다. 희란은 김운범이 갈 길을 잃고 흔들릴 때마다 따뜻하면서도 날카로운 조언을 아끼지 않는 믿음직스러운 정치적 지원군으로서의 역할을 한다. 이렇듯 언제나 김운범의 옆을 든든히 지키며 등장 신마다 남다른 존재감을 발산한 배우들의 연기 시너지는 영화 '킹메이커'를 감상하는 재미를 배가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명품 배우들의 시너지로 기대감을 높이는 '킹메이커'는 12월 29일 개봉한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