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

"집단 폭행 사실" vs "허위사실로 협박"...박초롱 학폭논란 점입가경

강경윤 기자 작성 2021.12.02 16:36 수정 2021.12.02 16:53 조회 1,242
기사 인쇄하기
박초롱

[SBS 연예뉴스 ㅣ 강경윤 기자] 에이핑크 박초롱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제보자가 "박초롱이 판결이 나오지도 않았는데 언론플레이를 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박초롱의 학교폭력 의혹 제기자 A씨는 2일 입장문을 통해 "박초롱 측에서는 무엇이 그렇게 두렵고 급하기에 이런 허위사실로 기사를 내는 건지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박초롱 측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면서 오히려 2차 피해를 입고 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박초롱에게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죄로 고소를 당했지만 경찰에서 불송치 결정을 받았다는 사실을 강조하면서 "협박죄는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으나 허위사실로 협박한 것은 아님이 밝혀졌다. 내가 학창 시절에 박초롱에게 집단폭행 피해를 입은 것은 사실이고, 그에 따라 사과를 요구했을 뿐인데 사과를 요구한 부분이 협박에 해당한다고 경찰이 1차로 판단한 것뿐"이라고 반박했다.

이에 대해서 박초롱 측 역시 "A씨가 박초롱을 사생활 등과 관련된 허위 내용을 기반으로 협박한 혐의가 인정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상태이며, 이는 부인할 수 없는 형사절차적 사실"라고 맞서면서 "A씨 측은 협박 혐의가 인정돼 검찰에 송치된 현재에도, 또다시 각 언론에 여러 정황을 늘어놓으며 협박에 따른 가해를 이어가고 있어 이에 대해 법률적인 책임을 무겁게 묻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초롱의 동창 A씨는 박초롱 일행에게 집단 폭행을 당했다고 온라인에 글을 작성했다. 이에 박초롱은 A씨를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죄와 협박 혐의로 A씨를 고소했고, A씨는 무고죄로 맞섰다. 경찰은 A씨에 대해서 협박 혐의로 기소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