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자숙 중인 래퍼도 OK"…수퍼비, '비트코인' 걸고 서바이벌 연다

지나윤 에디터 작성 2021.12.01 15:28 조회 675
기사 인쇄하기

[SBS연예뉴스 | 지나윤 에디터] 래퍼 수퍼비가 수장으로 있는 영앤리치 레코즈가 힙합 서바이벌 개최를 알렸습니다.

지난달 28일 영앤리치 레코즈는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힙합 경연 콘텐츠 '드랍 더 비트(Drop the Bit)' 제작 소식을 전했습니다. 영상에 등장한 수퍼비는 "코로나19 시국에 힙합을 어떻게 더 즐길 수 있을까, 한국 힙합을 어떻게 부흥시킬 수 있을까 고민한 결론이 바로 '드랍 더 비트'"라며 당찬 포부를 밝혔습니다.

수퍼비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비트코인'을 위한 경쟁"이라며 일반인, 유튜버, 인플루언서, 래퍼 등 힙합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는 경연 '드랍 더 비트'에선 우승 팀에게 비트코인을 수여한다고 알렸습니다.

그러면서 수퍼비는 "구설에 올랐거나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거나 하면 TV 프로그램에 나갈 수 없지 않냐. 아직도 숨어 산다고 들었다. 나쁜 짓의 정도를 생각한 다음에 '지금은 다시 복귀할 때가 됐다' 하면 지금 나와라. 도와드리겠다"고 자숙 중인 래퍼들에게도 참가 기회를 열어뒀다고 설명했습니다.

끝으로 수퍼비는 "유튜브 플랫폼이기도 하고 그렇게 많이 고생시키지 않겠다. 오셔서 앨범 홍보하셔도 되고 비트코인도 가져가고 '떡상'할 수 있는 기회를 여러분이 가져가셨으면 좋겠다. 한국 래퍼들 제가 언제나 응원한다"고 영상을 마무리했습니다.

오는 17일까지 지원 가능한 '드랍 더 비트'의 심사는 수퍼비를 비롯한 영앤리치 레코즈 소속 래퍼들이 맡을 예정입니다. '드랍 더 비트' 최종 우승팀이 받는 비트코인의 수량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으며, 수퍼비는 "우승팀은 '영앤리치 레코즈'에 영입될 가능성도 열어뒀다"고 전했습니다.

(사진=유튜브 'Yng & Rich Records')

(SBS 스브스타)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