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스필버그, 뮤지컬 영화도 잘 만들까…'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기대감↑

김지혜 기자 작성 2021.11.30 09:55 수정 2021.11.30 11:13 조회 42
기사 인쇄하기
웨스트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첫 번째 뮤지컬 영화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가 내년 1월 국내에 개봉한다.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는 자신을 가둔 환경과 운명에 순응하지 않고 자신만의 세상을 꿈꾸는 '마리아'와 '토니'의 사랑과 용기를 그린 작품이다.

개봉 확정과 함께 공개된 포스터는 서로를 애틋하게 바라보는 '마리아'와 '토니'의 모습을 담고 있어 눈길을 끈다. 아슬아슬한 철제 난간쯤은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 듯 오직 서로에게 빠져있는 두 사람의 눈빛은 어떤 상황 속에서도 굳건하게 이어질 두 청춘의 러브 스토리를 예고하며 기대감을 자아낸다.

포스터에 더해진 "우리를 위한 세상이 있을 거야"라는 카피는 현실의 벽 앞에서도 물러서지 않고 자신이 원하는 세상으로 향해가는 '마리아'와 '토니'의 특별한 이야기를 엿보게 해 이들이 마주할 앞날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는 1957년 브로드웨이 초연 이후 지금까지 명작으로 평가받는 동명의 뮤지컬을 영화화한 작품이다.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은 과거 인터뷰에서 원작 뮤지컬에 대해 "가장 좋아하는 브로드웨이 뮤지컬이자, 가장 위대한 뮤지컬 작품 중 하나이며, 잊을 수 없을 만큼 매혹적인 작품"이라며 남다른 애정을 전한 바 있다.

두 청춘의 로맨스부터 사회를 관통하는 깊이 있는 메시지를 담아낸 이번 작품은 매력적인 OST와 역동적인 퍼포먼스, 뜨거운 전율의 스토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영화의 연출을 맡은 스필버그는 '장르의 마술사'라고 불릴 만큼 다양한 장르의 영화에서 최고의 연출력을 과시해온 거장이다. 그런 그가 영화 인생에서 첫 도전하는 뮤지컬 영화를 훌륭한 완성도로 만들어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