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아이키, 연구원 남편에 "뜨밤 보내자" 박력 고백

강경윤 기자 작성 2021.11.28 14:41 조회 6,008
기사 인쇄하기
아이키

[SBS 연예뉴스 ㅣ 강경윤 기자] 댄서 아이키가 남편에게 사랑고백을 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 출연한 아이키는 24세 이른나이에 결혼을 한 사실을 밝히면서 "춤을 접을 뻔한 적이 있었다. 힘들었던 시기에 당시 신랑을 소개팅으로 만나 위로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이키는 "그 때 내가 요가선생님으로 아르바이트로 하고 있었다. 신랑은 내가 요가 선생님인 줄 알았다."면서 "결혼 이후 남편에게 춤에 대한 꿈을 밝혔고 이해를 받아 지금까지 오게 됐다. 남편이 본인이 낚인 것 같다는 얘기를 자주한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아이키는 남편에게 영상편지를 보내 "되게 힘들었을 텐데 나 돈 잘 번다고 요즘 좋아해줘서 고맙다. '스우파' 때 결혼기념일이라서 함께 시간을 보내지 못했다."면서 "뜨밤 보내자"라며 박력 넘치는 사랑고백을 해 큰 웃음을 줬다.

아이키는 23살에 만난 4살 연상의 연구원 남편과 24살에 결혼, 슬하에 딸을 한 명 두고 있다.

앞서 아이키는 남편에 대해서 "조우종을 닮은 외모에 외향적인 성격"이라면서 "약간 훈남형"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