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

방탄소년단, 미국 LA서 2년 만에 대면 콘서트

강경윤 기자 작성 2021.11.28 12:29 수정 2021.11.28 13:54 조회 234
기사 인쇄하기
방탄

[SBS 연예뉴스 ㅣ 강경윤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2년 만에 팬들을 직접 만난다.

방탄소년단은 27일, 28일과 12월 1, 2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를 개최한다.

방탄소년단의 오프라인 공연은 2019년 서울에서 펼쳐졌던 '2019 BTS WORLD TOUR 'LOVE YOURSELF: SPEAK YOURSELF' [THE FINAL]' 이후 2년 만이다.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는 이전 투어 시리즈보다 한층 업그레이드된 무대 세트와 구성, 그리고 방탄소년단만의 화려한 퍼포먼스로 채워질 예정이다.

이번 콘서트는 'Permission to Dance'의 메시지처럼 어디에 있든 누구나 함께 춤추는 것을 허락받았다는 기쁨을 담은 축제로 꾸며진다.

앞서 BTS 팬들은 이번 콘서트 티켓 예약 판매 시작과 동시에 전석 매진시키며 뜨거운 관심을 쏟았다.

또한 이번 공연에는 별도의 스크린을 통해 실시간 공연을 시청할 수 있는 'LIVE PLAY in LA' 이벤트도 마련된다. 관람객들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위치한 전문 공연장 '유튜브 시어터(YouTube Theater)'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을 통해 콘서트를 관람할 수 있으며, 이곳에서도 응원봉 아미밤을 연결해 생생한 현장감을 만끽할 수 있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