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모니카 집단 저격 사건...팝핀현준 "아무것도 아닌 걸로 그만 싸워라"

강경윤 기자 작성 2021.11.25 10:15 수정 2021.11.25 11:29 조회 7,583
기사 인쇄하기
팝핀현준

[SBS 연예뉴스 ㅣ 강경윤 기자] 댄서 팝핀현준(남현준)이 100명에 가까운 댄서들이 모니카를 집단적으로 지적한 일에 대해서 "아무것도 아닌 일로 그만 싸우길 바란다."는 마음을 전했다.

24일 팝핀현준은 자신의 유튜브에서 "모니카가 '팝핑'이라고 말했고 뒤를 빼면 팝핀이라고도 한다는 뉘앙스로 말했다."면서 "이는 짜장면이냐 자장면이냐의 문제인 것 같다. 모니카가 장르를 폄하하거나 잘못 알려주려는 의도로 얘기한 게 아닐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모니카가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 출연해 팝핑을 팝핀이라고 하는 등 부적절한 용어를 사용했다며 여러 명의 댄서들이 SNS를 통해 모니카를 저격하는 일이 벌어졌다.

이에 대해서 팝핀현준은 "예능프로그램에서 나온 얘기를 이렇게까지 한다는 게 '투머치'가 아닐까 싶다."면서 "스트릿 댄서들을 욕하는 사람들이 꽤 있지만 그러면 안 된다. 오늘이 있기까지 많은 댄서분들이 씬을 만들어오고 지금도 만들어오고 있다."고 후배들을 다독였다.

팝핀현준은 그러면서도 모니카를 집단적으로 저격한 것에 대해서는 '사이버불링'이라면서 "사이버 불링으로 한 명을 저격하신 분들은 속히 정중히 사과해 주시기를 선배로서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