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댄서판 '모니카 집단 저격'에...팝핀현준 "이게 뭐라고"

강경윤 기자 작성 2021.11.24 11:55 수정 2021.11.24 13:34 조회 3,966
기사 인쇄하기
모니카

[SBS 연예뉴스 ㅣ 강경윤 기자] 댄서 모니카(신정우)가 다수의 댄서들로부터 저격을 당한 것과 관련해 팝핀현준(남현준)이 입을 열었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20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 출연한 모니카가 댄스 종류를 설명했는데, 이 과정에서 그가 틀린 용어를 사용했다며 방송 이후 일부 댄서들이 '모니카가 전문성이 부족하다'는 공개적으로 비판을 하면서부터다.

특히, 한 댄서는 모니카가 방송 도중 한 '팝핀' 장르에 대한 설명이 틀렸다며, "정확한 이름은 팝핑이고 팝핀은 보통 댄서의 닉네임에 쓰는 말인데, 정확한 전달을 위해 노력하는 댄서로서 책임감을 잊지 않았으면 한다."고 모니카를 지적했다.

논란이 커지자 팝핀현준도 입을 열었다. 그는 팝핑에 대해 묻는 한 누리꾼에게 "팝핑은 영어에서 Poppin이라고도 표현된다.(중략) 팝핑이나 팝핀이나 둘 다 같은 것"이"댄서 선배로 후배들의 활발한 활동에 기쁘고, 응원한다. 이게 뭐라고"라며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 팝핀현준은 SNS을 통해서도 "'팝핑'(Popping을 '팝핀'(Poppin')으로 표기할 순 있다."면서도 "설명을 하거나 객관적으로 춤 장르를 얘기할 때는 '팝핑'이라고 말해야 한다. 표기할 때는, 읽을 때는 '팝핀'으로 할 수 있다. 댄서의 이름이나 닉네임을 지을 때 '팝핀'이라 붙일 순 있어도 스트리트 댄스 장르의 하나로서 언급할 때는 '팝핑'이라 부르는 게 맞다"고 견해를 밝히기도 했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