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미스코리아 진 최서은 "반쪽에게 고마워...시대 달라졌다"

강경윤 기자 작성 2021.11.24 08:51 수정 2021.11.24 09:26 조회 2,296
기사 인쇄하기
최서진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순수미술을 전공한 최서은(26)이 '2021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의 진으로 당선, 65번째 왕관의 주인공으로 등극했다.

글로벌이앤비(Global E&B)가 주최하는 '제65회 2021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본선이 지난 16일 경기 파주시에 위치한 화유당 스튜디오에서 열렸다.

방송인 이승국과 2017 미스코리아 선 정다혜의 진행으로 진행된 '2021 미스코리아 선발대회'는 팬데믹 시국을 반영해 무관중 사전녹화로 진행, 22일 오후 6시 공식 유튜브 채널과 네이버TV, 중국 빌리빌리(BILI BILI) 채널을 통해 전 세계로 중계됐다.

이날의 주인공인 2021 미스코리아 진은 스타성과 매력으로 무대를 압도한 26세의 순수미술 전공자 최서은에게 돌아갔다.

시상식이 끝난 후 최서은은 "역대 최고령 미스코리아가 아닐까 싶다"고 농담하며, "올해는 트렌디하면서 다방면으로 보여줄 게 많은 사람을 뽑은 것 같다. 시대에 맞는 미스코리아의 매력을 보여주고 싶다"는 소감을 전했다. 한때 큐레이터를 꿈꿨다는 최서은은 "연기에 관심이 많아 배우가 싶은 마음도 있다"며, "영어를 잘하는 장점을 살려 할리우드로 진출하고 싶다"는 통 큰 포부를 밝혔다.

특히 최서진은 미스코리아 진 수상소감에서 남자친구를 언급하며 솔직당당한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최서진은 이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부모님이 정말 기뻐해 주셨다. 수상 소감에서도 말했던, 날 도와주고 응원해준 반쪽(남자친구)에게 감사하다."면서 "일반인으로 지내온 사람이고, 이젠 시대가 많이 바뀌었다 생각하기 때문에 솔직하게 (남자친구에게) 감사하다 말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2021 미스코리아 선은 패션디자인을 전공한 김수진(24), 미국 일리노이주립대 출신의 K엔터테이너 지망생 최미나수(22)에게 돌아갔다. 모델 활동 경력을 지닌 정도희(22)와 이화여대 경제학과 출신의 조민지(23)는 미스코리아 미의 영예를 안았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