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킹메이커' 설경구 "'불한당' 때 원 플러스 원으로 대본 받아 출연"

김지혜 기자 작성 2021.11.22 11:57 수정 2021.11.22 12:06 조회 1,117
기사 인쇄하기
설경구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설경구가 변성현 감독과 연이어 작품을 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22일 오전 온라인으로 열린 영화 '킹메이커'(감독 변성현)의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설경구는 영화에 출연하게 된 이유에 대해 "저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이하 '불한당') 때 원 플러스 원으로 '불한당'과 '킹메이커' 대본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설경구는 "두 개를 다 하겠다는 조건이 아니라 '불한당'을 보고 '킹메이커'도 하겠다고 받았는데, '불한당' 때 많은 사랑을 받았고 개인적으로 너무 만족해서 출연하기로 했다"라고 덧붙였다.

킹메이커

'킹메이커'의 매력에 대해서는 "배경이 현재는 아니지만 현재와도 어쨌든 연관이 되어있고 지금도 통하는 물음이 담긴 영화였다"라며 "이런 이야기를 (변성현) 감독님의 스타일로 풀어내면 정치 영화가 아닌 또 다른 장르가 나올 것 같다는 생각에 영화가 굉장히 궁금해 참여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킹메이커'는 세상을 바꾸기 위해 도전하는 네 번 낙선한 정치인 김운범과 존재도 이름도 숨겨진 선거 전략가 서창대(이선균 분)가 치열한 선거판에 뛰어들며 시작되는 드라마를 그렸다. 설경구는 극 중 세상을 바꾸고 싶다는 강직한 신념을 지닌 정치인 김운범 역을 연기한다.

연출은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의 변성현 감독이 맡아 설경구와 또 한 번 호흡을 맞췄다. 영화는 12월 중 개봉한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