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가스라이팅 논란' 서예지, 7개월 만에 컴백…'이브의 스캔들' 첫 촬영

김지혜 기자 작성 2021.11.22 08:29 수정 2021.11.22 12:02 조회 8,363
기사 인쇄하기
서예지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가스라이팅' 논란에 휩싸였던 배우 서예지가 7개월 만에 컴백한다.

21일 tvN에 따르면 서예지의 컴백작으로 알려진 드라마 '이브의 스캔들'은 이날부터 촬영을 시작했다. 서예지는 24일부터 촬영에 투입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브의 스캔들'은 대한민국을 발칵 뒤집은 재벌의 2조원 이혼 소송의 내막을 다루는 치정 멜로드라마다. 서예지 외 이상엽, 유선, 박병은 등이 출연한다.

서예지는 천재 아버지, 아름다운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지만 불행한 가정사를 겪은 후 치명적인 매력을 가진 인물로 탈바꿈하는 여주인공 '이라엘' 역을 연기한다.

서예지는 지난해 tvN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가 큰 인기를 얻으며 스타덤에 올랐다. 그러나 전 연인을 조종했다는 가스라이팅 논란에 휩싸이며 데뷔 이래 가장 큰 위기를 맞았다. 뿐만 아니라 학교폭력(학폭), 학력위조, 갑질 등 각종 논란에 휩싸이며 출연을 논의 중이던 OCN 드라마 '아일랜드'에서 하차하는 등 모든 연예 활동을 중단했다.

7개월 만에 연기 복귀에 나선 서예지가 대중의 곱지 않은 시선을 극복하고 재기에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