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오징어 게임' 정재일 음악감독, 美 HMMA 수상…에미상도 도전?

김지혜 기자 작성 2021.11.18 15:38 수정 2021.11.18 17:08 조회 181
기사 인쇄하기
정재일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의 음악을 담당한 정재일 음악감독이 2021 할리우드 뮤직 인 미디어 어워즈 TV쇼/드라마 부문을 수상했다.

미국 현지 시간 17일 17시 30분(한국시간 18일 오전 10시 30분) 2021 할리우드 뮤직 인 미디어 어워즈(Hollywood Music In Media Awards, 이하: HMMA)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정재일이 수상한 HMMA는 올해로 12번째를 맞는 시상식으로 영화, TV, 다큐멘터리 등 전 세계의 모든 영상 매체에서 독창적인 음악에 상을 수여한다. 또한 영상 음악 산업에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기여를 위해 전 세계의 신진 아티스트와 음악적 영향력을 가진 이들을 응원하기 위한 시상식으로 그 의미가 더욱더 뜻깊다. 관례로 HMMA의 후보는 앞으로 열리는 골든글로브, 에미상 등의 세계적인 시상식에 노미네이트 되는 것이 유력하다.

후보에는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을 비롯해 넷플리스 '홀스턴', 디즈니 플러스 '로키', 넷플릭스 '조용한 희망', 애플TV '피지컬', 애플TV '테드 래소', 디즈니 플러스 '완다비전'이 후보에 올라 쟁쟁한 경쟁을 펼쳤고, 수상자 발표의 순간 한국인 최초로 정재일 음악감독이 호명됐다.

정재일은 영상을 통해 "'오징어 게임'의 음악 감독을 맡은 정재일이다. 멋진 시상식에서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오징어 게임' 황동혁 감독에게 감사하고, 함께 작업을 한 23(김성수 음악감독), 박민주 작곡가에게도 이 영광을 돌린다. 더 좋은 음악으로 인사드리겠다"는 수상 소감을 전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은 오픈 후 46일 연속 전 세계 넷플릭스 1위를 기록하며 신드롬적인 인기를 끌었다.

정재일

특히 '오징어 게임' OST는 넷플릭스가 한국에서 처음 발매하는 스코어 OST로, 정재일 음악감독 특유의 감성과 극적 긴장감과 몰입도를 이끌며 작품의 인기와 더불어 음악 또한 전 세계의 지극한 관심을 받고 있다. 이에 미국 주요 매체들도 정재일 음악감독에게 큰 관심을 표하며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어 이번 HMMA 수상을 시작으로 미국에서의 수상 레이스가 기대된다.

국내 관객들에게는 영화 '기생충', '옥자', '남한산성', '수상한 그녀', '도가니' 등으로 잘 알려진 정재일 음악 감독은 2019년 영화 '기생충'으로도 이미 한차례 HMMA에 후보에 오른 바 있다. 비록 당시 수상의 기쁨을 맛보지는 못했지만, 다시 한번 국악, 록, 재즈, 클래식 등 장르를 아우르는 음악으로 '천재 뮤지션'임을 전 세계에 알렸고, 2021년 '오징어 게임'으로 재도전 끝에 수상의 쾌거를 이뤘다.

이정재, 박해수 주연의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여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