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호크아이', 런던 프리미어 후 극찬…"MCU 팬들 열광할 것"

김지혜 기자 작성 2021.11.17 10:24 수정 2021.11.17 10:56 조회 142
기사 인쇄하기
호크아이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호크아이'가 런던 프리미어 후 극찬 세례를 받고 있다.

'호크아이'의 첫 솔로 시리즈인 '호크아이'는 런던에서 열린 첫 프리미어 이후 "'호크아이'는 완벽하다. MCU(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최고의 액션과 스토리를 느낄 수 있다"(Mama's geeky), "정말 정말 멋지다. MCU팬들은 열광할 것"(ComicBook.com), "디즈니+ 마블 시리즈 중 가장 편안하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작품"(Hunter Bolding), "'어벤져스' 팬들이 즐길 수 있는, 마블이 시도하지 않았던 오프닝 시퀀스!"(Heroic Hollywood), "지금까지 마블 스튜디오 시리즈 중 가장 좋아하는 작품"(We Live Entertainment) 등 작품 전체를 아우르는 호평을 받았다.

또한 호크아이와 케이트 비숍의 유쾌한 케미에 대해 "헤일리 스테인펠드와 제레미 레너는 환상적이다"(We Live Entertainment), "헤일리 스테인펠드와 제레미 레너의 케미가 사랑스럽다"(Collider), "호크아이와 케이트 비숍의 놀라운 케미"(Hunter Bolding), "완벽한 슈퍼히어로 제레미 레너. MCU에서 가장 좋아하는 배우가 된 헤일리 스테인펠드"(TheDirect.com)등 만족감을 표했다. 특히 "케이트 비숍은 멋진 캐릭터이고 헤일리는 훌륭하다"(CinemaBlend), "케이트 비숍의 강렬한 데뷔"(SlashFilm) 등 MCU에 새롭게 합류한 배우 헤일리 스테인펠드에게 찬사가 이어졌다.

마지막으로 "재미있고 매력적인 크리스마스의 미스터리를 선보인다"(DiscussingFilm), "홀리데이 시즌에 어울리는 작품"(ScreenRant), "장난스러우면서도 긴장감 넘치는 작품"(Collider) 등 마블에서 이제껏 본 적 없는 크리스마스 무드로 가득한 분위기에 대해서도 호평해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호크아이'는 지난 10년간 어벤져스의 멤버로 MCU를 이끈 호크아이가 히어로 인생 최대의 난제 케이트 비숍과 함께 크리스마스 최고의 미션을 마주하는 그의 과거, 현재, 미래가 모두 담긴 첫 솔로 시리즈이다.

영화 '어벤져스'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제레미 레너가 호크아이를 연기한다. 여기에 마블의 새로운 캐릭터 케이트 비숍 역에 '범블비'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 '지랄발광 17세'에서 독보적 존재감을 선사한 헤일리 스테인펠드가 분해 극의 활력을 더할 예정이다.

11월 내 디즈니+를 통해 총 6개의 에피소드로 만나볼 수 있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