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

정동원, 첫 정규 앨범 '그리움, 아낌없이 주는 나무'로 컴백

강경윤 기자 작성 2021.11.17 09:47 수정 2021.11.17 10:55 조회 486
기사 인쇄하기
정동원

[SBS 연예뉴스 ㅣ강경윤 기자] 가수 정동원이 오늘 컴백한다.

가수 정동원의 첫 정규 앨범 '그리움, 아낌없이 주는 나무'가 오늘 17일 오후 6시 발매된다. 이번 앨범은 국내 내로라하는 작가진들이 대거 참여해 발매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특히 더블 타이틀곡인 '잘가요 내사랑', '물망초'와 수록곡 '너라고 부를게'는 '내일은 미스터트롯'에서 마스터로 활약한 '히트 메이커' 조영수가 직접 프로듀싱을 맡아 앨범의 퀄리티를 높였다.

'그리움, 아낌없이 주는 나무'는 만남과 이별 그리고 옛 추억에 관한 서정적인 이야기를 담고 있다. 타이틀곡 '잘가요 내사랑'은 소중했던 이들을 떠나보낸 모든 사람들에게 위로와 아름다운 추억을 떠오르게 하는 곡.

더블 타이틀곡 '물망초' 역시 '나를 잊지 말아요'라는 꽃말을 지닌 만큼 슬픈 이별을 아름답게 승화시키는 감성적인 곡이다.

수록곡 '할아버지 색소폰'은 정동원이 직접 색소폰 연주를 맡았다. 이 곡은 할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가수의 꿈을 이룬 정동원의 이야기를 담고 있어 팬들의 공감을 얻어낼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이번 앨범에는 '내일은 미스터트롯' 결승전에서 불러 수많은 시청자들을 울렸던 '누가 울어', '사랑의 콜센타'에서 임영웅과 듀엣으로 꾸몄던 '천 개의 바람이 되어', '우리 동네', '너라고 부를게', '먼 훗날', '소녀여', '육십령' 등 12곡이 담겼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