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킹스맨' 기원을 밝힌다…'킹스맨:퍼스트 에이전트' 12월 개봉

김지혜 기자 작성 2021.11.16 13:45 수정 2021.11.16 14:18 조회 548
기사 인쇄하기
킹스맨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킹스맨'의 기원을 밝히는 프리퀄 영화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감독 매튜 본)가 오는 12월 22일 국내 개봉한다.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는 전 세계를 위협하는 잔혹한 전쟁 뒤에 가려진 역사상 최악의 적을 막아야만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로 베일에 감춰졌던 최초의 독립 정보기관 킹스맨의 탄생을 그린 작품이다. 랄프 파인즈, 해리스 딕킨슨, 리스 이판, 젬마 아터튼, 디몬 하운스, 매튜 구드 등이 출연한다.

개봉 확정과 함께 공개된 포스터에는 모든 킹스맨의 시작이자 최초의 독립 정보기관을 이끌어갈 네 사람의 강인한 모습이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킹스맨 조직을 완성한 리더 옥스포드 공작(랄프 파인즈)을 필두로 킹스맨의 훈련 교관이자 전사 숄라(디몬 하운스), 핵심 전략가이자 백발백중 명사수 폴리(젬마 아터튼), 그리고 옥스포드 공작의 아들이자 정의감으로 가득한 새로운 멤버 콘래드(해리스 딕킨슨)까지, 이전 시리즈에서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캐릭터들의 다채로운 매력이 담겨 있어 궁금증을 자극한다.

뿐만 아니라 압도적인 비주얼로 단번에 분위기를 장악하는 역대 최악의 빌런 라스푸틴(리스 이판)의 강렬한 모습까지 더해져 더욱 강력해진 스파이 액션 블록버스터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여기에 "잔혹한 기원을 확인하라"라는 문구가 더해져 '킹스맨'의 탄생 스토리는 물론, 매튜 본 감독만의 대범한 연출과 독보적인 액션 스케일을 기다리게 만든다.

킹스맨

예고편에서는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와 '킹스맨: 골든 서클'에서 진정한 킹스맨으로 거듭난 에그시(태런 에저튼)와 레전드 킹스맨 해리 하트(콜린 퍼스) 전에 20세기부터 존재했던 독자적인 비밀 조직으로 활동해 온 최초의 킹스맨들의 눈부신 활약상이 이어져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매튜 본 감독은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에 대해 "킹스맨 탄생을 다룬 영화"라면서 "'킹스맨' 시리즈의 토대"가 되는 작품이라고 강조했다.

독립 정보기관을 이끄는 리더, 옥스포드 공작 역을 맡은 랄프 파인즈는 "1차 세계 대전이 중심이지만 '킹스맨' 시리즈만의 개성은 여전하다"면서 과거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킹스맨의 시그니처 액션과 가젯은 물론, 특유의 재치 넘치는 유머와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까지 '킹스맨'에서만 볼 수 있는 스펙터클한 스케일이 펼쳐질 것이라 전했다. 이와 함께 '킹스맨' 시리즈의 명대사이자 정체성을 대변하는 "매너가 사람을 만든다"라는 대사까지 더해지면서 영화를 기다리는 예비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는 오는 12월 22일 개봉한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