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설경구, '불한당' 감독과 재회…'킹메이커' 12월 개봉

김지혜 기자 작성 2021.11.11 09:31 수정 2021.11.11 10:16 조회 196
기사 인쇄하기
킹메이커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설경구가 제2의 전성기를 가져다 준 '불한당"나쁜 놈들의 세상'의 변성현 감독과 또 한 번 의기투합했다.

두 사람이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춘 영화 '킹메이커'가 오는 12월 개봉을 확정했다.

'킹메이커'는 세상을 바꾸기 위해 도전하는 네 번 낙선한 정치인 '김운범'과 존재도 이름도 숨겨진 선거 전략가 '서창대'가 치열한 선거판에 뛰어들며 시작되는 드라마. 제70회 칸 국제 영화제 비경쟁 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초청되어 극찬을 받았던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의 변성현 감독과 주요 제작진이 뭉쳤다.

'킹메이커'는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와 스타일리시한 미장센, 감각적인 연출 등 모든 방면에서 완성도 높은 웰메이드 작품으로 주목받는다.

이번에 공개된 1차 포스터에는 빛과 그림자처럼 대비를 이루고 있는 '김운범'과 '서창대'의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여기에 더해 "세상을 바꾸고 싶은 두 남자, 치열한 선거전쟁이 시작된다"라는 카피는 열띤 선거판의 중심에 서있는 두 남자가 만들어낼 드라마에 대한 궁금증을 돋운다.

뿐만 아니라 강직한 신념을 지닌 정치인 '김운범'역의 설경구와, 치밀한 선거 전략가 '서창대'역의 이선균의 케미스트리를 기대케 한다.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 이후 변성현 감독과 재회한 설경구는 소신과 열정을 갖춘 '김운범' 역으로 뜨거운 열연을 펼치며 극의 든든한 중심을 잡을 예정이다. 또한 이선균은 '김운범'과 뜻을 함께하고자 하는 선거 전략가 '서창대'로 그의 인생 캐릭터를 갱신할 전망이다.

'킹메이커'는 오는 12월 개봉한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