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6일(화)

스타 스타는 지금

"김선호는 빛이고 희망"…팬 응원문에 엇갈린 시선

김지혜 기자 작성 2021.10.25 08:55 수정 2021.10.25 09:38 조회 12,108
기사 인쇄하기
김선호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배우 김선호를 향한 팬들의 응원과 지지에 대중의 시선이 엇갈렸다.

지난 23일 오전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김선호 응원문'이라는 제목과 함께 김선호 팬덤이 만든 응원글이 등장했다.

해당 응원글에는 "지금까지 배우님은 저희들의 힘이었으니 이제 저희가 배우님의 힘이 되어드릴게요. 언제든 돌아오셔도 저희는 늘 기다리고 있겠습니다"라며 "다만 아프지만 말아주세요. 배우님은 저희들의 빛이고 희망입니다"라고 적혀있다.

응원문을 올린 작성자는 "김선호 팬들 세뇌시켜놨냐. 이제 욕하는 사람보다 응원하는 사람이 더 많다"며 곱지 않은 시선을 보였다.

누리꾼들의 반응도 엇갈렸다. 한 누리꾼은 "(김선호가) 범죄를 저지른 것도 아니고 남녀 문제 정도로 밖에 안 보이는데 배우 인생 나락 갔다. 이게 그렇게까지 될 일인가 싶다"면서 "남녀 문제는 쌍방 입장을 구체적으로 다 들어봐야 아는 거다"라고 주장했다.

김선호를 비판하는 시선도 다수였다. 한 누리꾼은 "본인 배우 커리어 때문에 낙태 종용까지 했는데 잘했다는 거냐" 등 지적했다.

또 "팬들이 감싸 봐야 이미 김선호는 회복하기 힘들다"며 "책임질 생각 없으면서 오로지 본인 성 만족을 위해 여자를 이용했다는건 이미지에 큰 타격"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tvN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로 최고 주가를 올리고 있던 김선호는 임신한 전 여자친구에게 낙태를 종용하고 혼인을 빙자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논란이 확산되자 김선호는 "저는 그분과 좋은 감정으로 만났다. 그 과정에서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줬다"며 폭로자 A씨와의 교제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이후 출연하기로 했던 두 편의 영화에서 하차했으며, 약 2년 간 고정 출연했던 예능 프로그램 '1박 2일'에서도 하차했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