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이터널스' 마동석, 월드 프리미어 참석 "안젤리나 졸리와의 관계, 우정 이상"

김지혜 기자 작성 2021.10.19 12:48 수정 2021.10.20 12:06 조회 3,022
기사 인쇄하기
마동석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영화 '이터널스'로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에 합류한 마동석이 미국에서 열린 공식 행사에 참석해 작품 속 캐릭터를 소개했다.

18일(현지시간) 미국 할리우드에서 '이터널스' 월드 프리미어 레드카펫 행사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영화의 주역인 안젤리나 졸리와 셀마 헤이엑, 리차드 매든, 젬마 찬, 마동석, 킷 해링턴, 베리 키오건 등이 참석했다.

레드카펫 행사에 나선 마동석은 자신이 연기한 길가메시에 대해 "이터널스에서 가장 강력하고 힘이 센 캐릭터이면서 동시에 따뜻한 마음을 가진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안젤리나 졸리가 연기한 테나와의 관계에 대해서 "우정보다 더 깊은 관계다. '이터널스'는 오랜 시간을 다루는 작품인 만큼 우정과는 다른 관계를 그릴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터널스

마동석은 개봉을 앞둔 소감을 묻는 질문에 "굉장히 기쁘고 흥분된다. MCU의 일원이 되었다는 것이 매우 영광스럽다"면서 "지금까지 100여 편이 넘는 작품에 참여했지만, '이터널스'는 내 첫 번째 할리우드 진출작이다. 그렇기 때문에 또 다른 시작이고, 많은 의미가 있다"고 웃어 보였다.

그와 함께 연기했던 셀마 헤이엑은 "(마동석은) 정말 멋진 동료"라고 극찬했다.

'이터널스'는 수천 년에 걸쳐 그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살아온 불멸의 히어로들이 '어벤져스: 엔드게임' 이후 인류의 가장 오래된 적 '데비안츠'에 맞서기 위해 다시 힘을 합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마동석은 한국 남자 배우 최초로 MCU에 합류해 맹활약을 예고하고 있다.

영화는 오는 11월 3일 국내 개봉한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