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2월 27일(화)

스타 스타는 지금

정준호가 대주주로 있는 회사 논란..."3달째 임금체불+욕설" 폭로

강경윤 기자 작성 2021.10.18 08:37 수정 2021.10.18 10:29 조회 7,961
기사 인쇄하기
정준호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배우 정준호가 대주주로 있는 한 어플리케이션 제작회사가 3달째 임금을 제대로 주지 않고 있다는 폭로가 나왔다.

지난 17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서울 강남에 위치한 자영업자 매출 정산 어플리케이션 제작회사 A사가 직원과 영업 매니저들에게 최대 3달째 임금을 주지 않았으며, 미정산 임금이 적게는 수십만원부터 수천만원에 이른다. 이 과정에서 회사의 전 임원은 임금을 요구하는 직원에게 욕설을 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특히 A사는 정준호가 한 때 30% 이상의 지분을 소유해 회사 대주주 중 한 명으로 되어 있었으며, 과거 사내이사로도 등재된 적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임금체불 문제가 불거지기 직전인 지난 6월 정준호는 사내이사직을 내려놓았다.

이에 대해서 정준호는 JTBC와의 인터뷰에서 "투자자와 경영진이 빠른 시일 안에 임금 체불 문제를 해결할 것이며, 건물 보증금을 빨리 받아서 임금 체불 문제를 해결하고 모든 주식을 무상증여해서 투자를 유치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ky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