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펜트하우스' 최예빈 "보이스피싱으로 전 재산 잃었다"

강경윤 기자 작성 2021.10.17 11:05 조회 10,648
기사 인쇄하기
최예빈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하은별로 출연한 배우 최예빈이 보이스피싱 범죄로 피해 당한 사실을 고백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 출연한 최예빈은 "국가기관을 사칭하는 보이스피싱을 당하리라곤 상상을 못했다. 검사를 사칭하는 사람이 '통장이 도용당했다. 협조 안하면 같이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해서 1시간 동안 통화를 했다."고 털어놨다.

최예빈은 "데뷔 전이고 매우 힘든 시기다 보니까 통장에 전 재산이 90만원밖에 없었다. 돈을 다 보내라고 하면 의심했을 텐데 문화상품권으로 바꾼 뒤 일련번호만 알려달라고 하니 바로 주문했다. 그날 이후로 통장 잔고가 0원이 됐다."며 아픈 기억을 떠올렸다.

한동안 범죄인지를 몰랐다는 최예빈은 "'아는 검사가 생겼다고 든든하다'고 생각했다."며 허탈함을 표현하면서 "강남경찰서에 가서 보이스피싱 범죄 피해를 신고를 하는데 내 또래의 다른 피해자도 있더라. 똑같은 수법이었고 말했던 검사 이름도 같았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최예빈은 보이스피싱범을 향해 "내가 지켜보고 있겠다"고 공개적으로 경고했다.

이에 이수근 역시 자신의 보이스피싱 피해와 관련한 경험을 털어놨다. 그는 "호동이랑 '1박 2일' 촬영할 때 이동하는 차 안에서 보이스피싱 전화가 왔다. 운전하는 중에 스피커 폰으로 전화를 받았는데 그때 통장에 얼마가 있냐고 묻더라. '27억 원이 있다'고 했다. 그 쪽에서 '에이, 너 알지 지금?'이라고 화를 내더라. 그러면서 욕하고 끊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