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최고의 현장"…도경수, 컴백작 '더 문' 촬영 후 드러낸 만족감

김지혜 기자 작성 2021.10.14 13:58 수정 2021.10.14 14:03 조회 182
기사 인쇄하기
더문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도경수의 스크린 컴백작이자 설경구, 김용화 감독의 첫 만남으로 기대을 모은 '더 문'(가제)이 4개월 간의 촬영을 마쳤다.

'더 문'은 우주에 홀로 남겨진 남자와 필사적으로 그를 구하려는 지구의 또 다른 남자가 선사하는 감동 대작. 설경구, 도경수, 김희애, 박병은, 조한철, 최병모 등 탄탄한 캐스팅을 완성해 크랭크인 당시부터 주목받았다.

'신과함께' 시리즈로 본 적 없는 7개 지옥과 국적 불문 감동 스토리로 신드롬을 불러일으켰던 김용화 감독이 대한민국 최초 달 탐사를 소재로 어떤 비주얼과 이야기를 선보일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더 문'은 지난 6월 6일 첫 촬영을 시작해 총 4개월간의 촬영을 무사히 끝냈다.

더문

크랭크업과 함께 4개월간 달 탐사에 나섰던 배우들의 촬영 소감을 전했다. 우주에 홀로 남겨진 '선우'를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전 우주센터 센터장 '재국'으로 분한 설경구는 "감독님과 스태프들 모두 너무 고생하셨다"며 "영화가 어떻게 나올지 너무 궁금하다. 완성본이 나올 때까지 기대하면서 기다릴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우주에 고립되어 수많은 위기를 넘나드는 우주대원 선우로 분한 도경수는 "훌륭하신 스태프분들과 이 작품을 함께 했다는 것 자체가 너무나 영광스럽고 감사하다. 최고의 현장이었다"며 촬영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군 제대와 동시에 차기작으로 '더 문'을 선택한 도경수이기에 팬들의 기대가 어느 때보다 높다.

더문

NASA 우주정거장의 총괄 디렉터이자 사건의 중요한 키를 쥔 문영으로 분한 김희애는 "대한민국에서도 이런 영화가 나올 수 있구나 싶을 정도로 관객분들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또 다른 스펙터클한 작품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고 자신감을 드러내 기대를 더한다.

우주로 새로운 도전을 펼칠 김용화 감독은 "찍는 동안 데뷔할 때처럼 신나고 즐겁고 흥분됐고, 그래서 시간 가는 줄 몰랐다"는 소감과 함께 "훌륭한 배우들과 역대급 스태프들이 많이 조력해서 큰 어려움이 없었다. 생각한 것만큼 다 구현된 영화"라며 4개월간 동고동락한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더 문'은 곧 후반 작업에 돌입한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