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모가디슈', 부일영화상서 6관왕…흥행 1위+수상의 영예

김지혜 기자 작성 2021.10.08 08:53 조회 45
기사 인쇄하기
모가디슈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영화 '모가디슈'가 2021 부일영화상에서 최다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지난 7일 부산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21 부일영화상에서는 '모가디슈'가 최우수작품상(외유내강), 남우조연상(허준호), 올해의 스타상(조인성), 각본상(이기철, 류승완), 촬영상(최영환), 음악상(방준석) 총 6개 상을 수상했다.

'모가디슈'는 이번 부일영화상에서 13개 부문 중 8개 부문에 이름을 올리며 최다 부문 후보작으로 선정된 후 최다 수상에도 성공했다.

지난 7월 개봉해 누적 관객 359만 명을 돌파한 '모가디슈'는 올해 한국에서 개봉한 전체 영화 중 최고의 성적으로 침체된 극장가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뿐만 아니라 부일영화상에서 주요상을 휩쓸며 올해 최고 영화 중 한편임을 입증했다. 

'모가디슈' 제작사 외유내강의 강혜정 대표는 "가장 먼저 극장을 찾아 주신 관객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 아울러, 무려 6개 부문에서 '모가디슈'의 손을 들어 주신 부일영화상 관계자분들께도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어려운 시기에 극장을 찾아준 관객들과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어 "오늘도 현장에서 영화를 만들고 있는 우리 스태프들과 함께 이 영광을 나누고자 한다. 한국 관객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영화를 만들고 있다는 자부심과 책임감으로 앞으로도 더 즐겁고, 신나고, 뜨거운 우리 영화를 만드는 일에 멈추지 않고 정진하겠다"며 영화 제작에 힘쓴 관계자들과 수상의 기쁨을 나눴다.

1991년 소말리아의 수도 모가디슈에서 내전으로 인해 고립된 사람들의 생사를 건 탈출을 그린 '모가디슈'는 제 94회 미국 아카데미영화상 국제장편영화 부문 한국영화 출품작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