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부산국제영화제 개막, 영화와 ★들의 축제…'위드 코로나' 시험대

김지혜 기자 작성 2021.10.06 08:00 수정 2021.10.06 10:55 조회 296
기사 인쇄하기
부산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아시아 최고 영화 축제로 손꼽히는 부산국제영화제가 스물여섯 번째 막을 연다.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는 6일 오후 열리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15일까지 부산 해운대와 광복동 일원에서 영화 상영 및 행사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여파로 행사 규모를 대폭 축소해 열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위드 코로나' 체제로 영화제를 준비했다. 전체 상영작은 70개국 223편으로 68개국 192편을 상영했던 지난해 보다 소폭 늘었다. 또한 영화의 전당에서만 상영을 진행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전체 상영작을 6개 극장, 29개의 스크린에서 상영할 예정이다. 단, 좌석은 50%만 운영한다.

행복

개막작은 임상수 감독의 '행복의 나라로'다. '행복의 나라로'는 시간이 없는 탈옥수 203(최민식 분)과 돈이 없는 환자 남식(박해일)의 특별한 동행을 그린 영화로 지난해 칸영화제에 공식 초청돼 관심을 모았던 작품이다.

개·폐막식뿐 아니라 오픈토크, 스페셜토크, 야외무대인사, 핸드프린팅 등은 예년과 같이 야외행사로 진행된다.

한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영화인들도 부산을 찾아 관객과 만난다. '기생충'으로 칸영화제와 아카데미 영화제를 석권한 봉준호 감독은 7일 일본의 떠오르는 거장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과 스페셜 대담을 가진다. 박찬욱 감독은 10일 커뮤니티비프 행사로 관객과 만난다. 송중기와 박소담은 개막 사회자 자격으로 영화제를 찾는다. 엄정화와 조진웅은 '올해의 배우상' 심사위원을 맡아 충무로를 이끌 새로운 연기파 배우를 발굴할 예정이다.

봉준호

올해 영화제는 '온 스크린' 섹션을 신설해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의 시리즈를 소개한다. 거부할 수 없는 시대의 흐름이 된 넷플릭스, 왓챠, 웨이브의 우수한 콘텐츠들을 스크린으로 확인할 수 있는 기회다. 연상호 감독의 '지옥', 김진민 감독의 '마이 네임'이 부산에서 첫 공개된다.

또한 배우 이제훈, 손석구, 최희서, 박정민이 의기투합해 감독으로 나서는 '언프레임드'도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먼저 만나볼 수 있다. 각 작품의 주역들은 오픈토크, GV(관객과의 대화) 등을 통해 관객과도 만날 예정이다.

지역맞춤형 행사도 다채롭게 준비했다. 부산 14개 구·군에서 '커뮤니티비프' 행사가 열려 63편이 상영된다. 부산시도시재생지원센터와 주민이 함께 만든 마을영화가 공개된다.

부산국제영화제의 핵심 행사 중 하나인 아시아콘텐츠&필름마켓은 지난해에 이어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이번 행사에서는 한국, 일본, 타이완의 원작 45편과 장편영화 프로젝트 25편이 소개된다. 아시아콘텐츠어워즈와 아시아필름어워즈는 온·오프라인으로 생중계한다.

부산

그러나 아시아영화펀드, 아시아영화아카데미, 플랫폼부산 등 일부 행사는 올해도 잠정 중단한다.

개막식에서는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과 한국영화공로상이 수여된다.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에 임권택 감독이, 한국영화공로상에 고 이춘연 씨네2000 대표가 선정됐다.

영화제 측은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첫 시도를 시작하고자 한다. 방역 당국과의 긴밀한 협조와 자문에 따라 안전하게 개최될 것이다"고 밝혔다. '위드 코로나'의 시험대가 될 행사라는 점에서 영화계와 관객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영화제는 오는 15일까지 열린다. 폐막작은 홍콩 영화 '매염방'이 선정됐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