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황보라, 안방극장 컴백…웃음 유발 신스틸러

김지혜 기자 작성 2021.09.24 11:49 수정 2021.09.24 13:25 조회 167
기사 인쇄하기
황보라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유쾌한 신스틸러' 황보라가 안방극장에 컴백했다.

이번 주 첫 방송을 시작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에서 진무학(김민재)의 똑 부러지는 비서 여미리를 역을 맡은 황보라가 '황보라 표' 코믹 연기로 신스틸러의 귀환을 알렸다.

여미리는 첫 등장부터 '무지-무식-무학' 3無한 진무학이 틀린 단어 이야기할 때마다 조용히 하나하나 고쳐주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또한 무학의 모든 것을 알고 있는 비서답게 무학이 차고 있던 고가의 시계를 잃어버릴 거라는 사실을 미리 캐치, 실제 시계를 김달리(박규영)에게 주고 온 사실을 단박에 알아채 무학을 당황스럽게 만들었다.

황보라

극 중 미리는 무학이 직접 스카우트한 비서다. 무학이 달리로 인해 혼란스러워하자 조근조근 해답을 제시하기도 하고 때론 말도 안 되는 일에도 무학의 편에 서서 믿고 따르는 모습을 보여주며 남다른 케미를 예고했다.

황보라는 무심한 듯 팩트만 콕콕 찌르는 여미리 캐릭터를 센스 넘치는 제스처와 표정 연기로 표현해 내며 짧은 등장에도 시선을 사로잡았다. 여기에 진무학 역의 김민재와도 찰떡 호흡을 그려내고 있어 앞으로의 등장에 더욱 기대감을 높였다.

평소 선보여온 러블리 코믹이 아닌 업그레이드된 황보라 표 시크한 코믹 연기가 극에 어떤 활력을 불어넣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