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돌싱포맨' 구본길 "승무원 아내, 클럽에서 첫 만남…3년 후 재회"

김지혜 기자 작성 2021.09.22 09:16 조회 2,038
기사 인쇄하기
구본길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펜싱 국가대표 구본길이 승무원 아내와의 연애 스토리를 공개했다.

21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서는 펜싱 국가대표 김정환, 구본길, 김준호, 오상욱 선수와 돌싱포맨의 치열했던 마지막 승부가 공개됐다.

이날 구본길은 아내가 2살 연상이라고 밝혔다. "어떻게 만났냐"는 질문에 구본길은 "클럽에서 놀다가 만났다"라며 말했다.

그는 "클럽에서 만났지만 처음 만난 날 연락처 교환 없이 헤어지고 2년이 흘렀다"며 "2년 뒤 SNS에서 낯익은 프로필을 봤다. 제가 먼저 연락했다"라며 드라마틱한 재회 스토리를 밝혔다.

SNS 인사 이후로도 실제로 만난 것은 1년 후였다. 구본길은 "서로 공허했던 시기였던 거 같다. 편하게 만나다 한 달 뒤 '우리 한 번 진지하게 만나볼까' 했다"라며 먼저 고백했다고 밝혔다. 이에 탁재훈은 "(멘트가) 근데 너무 아저씨 같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구본길은 "교감이 있었다. 연상이고 동생이니 친누나가 3명 있다. 여자의 마음을 잘 읽는다"며 "모성애를 자극했다. 예를 들어 안아달라고 하면 제가 가서 안기는 거다"라며 자신만의 팁을 공개했다.

김준호가 "그게 먹히냐"라며 궁금해하자, 구본길은 "펜싱을 하는 남자다운 모습을 보여주다가 애교를 보여준다"라며 반전 매력을 보인다고 웃어보였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