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네 생각만 나더라"...곽민선, 수원삼성 선수와 셀프 열애설?

강경윤 기자 작성 2021.09.21 14:50 수정 2021.09.22 05:07 조회 728
기사 인쇄하기
곽민선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곽민선 아나운서가 수원삼성블루윙즈 소속 선수와 열애설에 휩싸였다.

'축구여신'이라는 별명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스포티비 게임즈 곽민선 아나운서는 최근 자신의 SNS에 누군가와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메시지에서 상대방은 곽 아나운서에게 "민선아, 미안해. 경기 지는데 너 먼저 생각나더라."라고 말했고, 이에 곽 아나운서는 "네가 더 힘들겠지. 해줄 수 있는 게 없어서 내가 미안해. 우리 선수여서 고맙고 계속 팬들 생각해서 힘내"라고 다독였다.

곽민선

이를 본 팬들은 곽민선 아나운서의 멘트를 비추어 대화를 나눈 상대방이 수원삼성블루윙즈 소속 선수 중 한 명이라고 추측하고 있다.

최근 수원삼성블루윙즈가 연패의 고배를 마시고 있는 데다 곽 아나운서의 글씨 색이 수원삼성을 의미하는 팀 색깔과 일치하기 때문. 수원 삼성에서 곽민선 아나운서와 동년배는 한석종, 구대영, 제리치 등 세명뿐이다.

곽 아나운서는 별 다른 해명 없이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