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

김장훈, 레전드의 귀환... 윤일상과 15년 만에 만났다

강경윤 기자 작성 2021.09.13 14:03 수정 2021.09.13 15:12 조회 234
기사 인쇄하기
김장훈

[SBS 연예뉴스 ㅣ강경윤 기자] 가수 김장훈이 윤일상 작곡가와 협업한 신곡으로 '열일' 활동에 시동을 건다.

김장훈은 13일 정오(낮 12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1년 1개월 만의 신곡 '낮은 소리 (Produced by 윤일상)'를 발매하고 활발한 활동을 시작한다.

'낮은 소리'는 김장훈과 윤일상 작곡가가 2006년 발매된 정규 9집 수록곡 '못잊어' 이후 15년 만에 다시 뭉친 곡이다. 시네마틱 팝 계열 장르에 유일무이한 김장훈의 색깔을 더해 새로운 스타일의 곡으로 탄생됐다.

이번 곡 작업을 위해 김장훈은 역대 최고의 목 상태를 유지하고자 심혈을 기울여왔다.

이를 위해 김장훈은 최근 SNS 활동을 잠시 중단하고 매일 10시간 이상 연습에 매진하고 발성법까지 바꾸었으며, 그 결과 '낮은 소리'가 지닌 감성과 느낌을 완벽하게 소화했다는 후문이다.

발매를 하루 앞둔 지난 12일 김장훈은 43일 만에 새로운 SNS 글을 게재하며 반가운 소식을 전했다. 그는 "오로지 노래와 음악에만 몰두하고자 한동안 다 끊고 다 걸어봤다. 준비는 다 끝났고 이제 또 오로지 달릴 때이다. 많이 설레고, 앞으로 자주 볼 듯하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장훈은 오는 14일 방송되는 SBS MTV 를 시작으로 다양한 음악 방송에서 '낮은 소리'로 왕성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라이브의 제왕'다운 가창력은 물론, 김장훈만의 아방가르드한 스타일링으로 보는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올 하반기 다양한 활동 영역에서 레전드의 귀환을 알릴 김장훈의 신곡 '낮은 소리'는 이날 정오부터 감상할 수 있다.

사진 = FX솔루션 제공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