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스칼렛 요한슨, 디즈니에 1,170억 요구했다가 거절 당해

김지혜 기자 작성 2021.09.10 15:00 수정 2021.09.10 15:18 조회 2,763
기사 인쇄하기
스칼렛 요한슨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영화 '블랙 위도우'의 주역인 스칼렛 요한슨이 디즈니에 1억 달러(한화 약 1170억 원)를 요구했다 거절당한 사실이 알려졌다.

미국 매체 월스트리트저널은 9일(현지시간) "스칼렛 요한슨 측은 디즈니 측이 미리 협의된 사항을 어겼다며 1억 달러를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스칼렛 요한슨 측은 "만약 코로나19가 아니었다면 '블랙 위도우'는 최소한 12억 달러(한화 약 1조 4,000억 원)를 벌어 들였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스칼렛 요한슨의 기본급 2,000만 달러와 위약금 8,000만 달러를 포함해 총 1억 달러를 요구했다. 그러나 디즈니는 이 제안을 거절했다.

앞서 스칼렛 요한슨은 '블랙 위도우'가 극장과 디즈니+를 통해 동시 공개되자, 디즈니 측을 상대로 5,000만 달러(한화 약 573억 원) 규모의 소송을 제기했다. 디즈니가 극장 개봉을 최우선시하겠다는 독점 계약을 어기고 디즈니+에서 동시 공개했다는 이유였다.

스칼렛 요한슨 측은 "'블랙 위도우'가 디즈니+를 통해서도 공개되며 극장 수익에 큰 영향을 줬다"면서 "영화가 OTT 플랫폼을 통해 공개됨에 따라 약 5,000만 달러의 손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스칼렛 요한슨은 '블랙 위도우'를 끝으로 MCU(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서 하차했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