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번호판 없는 뺑소니차와 같다"...손석구, 학폭의혹 제기자 고소

강경윤 기자 작성 2021.09.10 08:12 수정 2021.09.10 09:36 조회 466
기사 인쇄하기
손석구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배우 손석구가 학교폭력 의혹을 제기한 누리꾼을 고소하면서 온라인 상에서 익명의 폭로글을 올려 여론을 형성하는 것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했다.

손석구는 10일 자신의 SNS를 통해 "근거도 피해자도 명시하지 않은 익명의 글에 '나는 그런 적 없다'와 같은 반박 설명까지는 하지 않겠다."면서 "적어도 나 자신은 내가 자라온 환경을 알며 부모님께 떳떳하다는 말씀을 드리겠다."고 학폭 의혹을 부인했다.

앞서 지난달 온라인상에는 손석구가 학교폭력의 가해자였다는 글이 올라왔다.

한 누리꾼은 "손석구의 학교폭력 가해 목격자였다."면서 "손석구가 힘이 약한 상대만 골라서 괴롭혔으며, 피해자들의 목을 조르거나 뒤통수를 때리고 실내화를 벗어 때렸다. 이 과정에서 피해자가 저항하다 손석구의 심기를 거스르면 보복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서 손석구는 "온라인 여론이 곧 힘이 된 시대에서 익명이 던지는 몇 글자는 때론 번호판 없는 뺑소니 차와 같다."면서 "무책임한 글들이 난무하여 온라인 공간이 점점 오염되고, 막상 폭력을 당한 피해자들의 호소마저 양치기 소년 취급을 받게 된다면 그 책임은 쉽게 말하고 쉽게 믿는 우리 모두에게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손석구는 지난 9일 자신에 대한 학교폭력 폭로글을 올린 누리꾼을 상대로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그는 "결과가 나오는데 다소 시간이 걸릴 수도 있지만, 문제의식에 공감하시는 분들은 관심 있게 지켜봐 달라."고 덧붙였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