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지옥', 제65회 BFI 런던영화제 LFF 시리즈 스릴 부문 공식 초청

김지혜 기자 작성 2021.09.09 11:58 수정 2021.09.09 13:57 조회 267
기사 인쇄하기
지옥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지옥'이 제65회 BFI 런던영화제 LFF 시리즈(LFF Series) 스릴(Thrill) 부문에 공식 초청되었다.

'지옥'은 예고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최근 제46회 토론토국제영화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이어 제65회 BFI 런던영화제(BFI London Film Festival 2021)까지 공식 초청되며 국내외 유수 영화제의 잇따른 러브콜을 받고 있다.

1957년 시작된 BFI 런던영화제는 영국 영화협회(British Film Institute, BFI)와 런던 시가 주관하는 영국에서 가장 큰 규모의 영화제로, '살인자의 기억법', '밤의 해변에서 혼자', '공작', '독전', '버닝', '벌새' 등의 한국 영화를 선보여 왔다. BFI 런던영화제 측은 LFF 시리즈 섹션중 '아드레날린이 분출되고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작품들을 엄선해 소개하는 스릴(Thrill) 부문에 '지옥'을 선정했다.

영화제 측은 "영화제 프로그램에 훌륭한 텍스쳐를 더할 독보적인 창의력을 가진 선구자의 특별한 프로젝트"라며 '지옥'이 선보일 독보적인 상상력과 강렬한 이야기에 기대를 더했다.

한국시리즈로 유일하게 초청받은 '지옥'은 현지 시각 10월 15일(금)과 17일(일)에 3화까지 상영될 예정이다.

'지옥'은 "웹툰 역사상 가장 충격적인 작품"이라는 호평을 모으며 평점 9.77을 기록한 동명의 인기 웹툰이 원작이다. 다양한 영역을 넘나들며 자신만의 독보적인 영역을 구축해온 연상호 감독과 현실을 읽는 예리한 시선과 뛰어난 스토리텔링을 선보여온 '송곳'의 최규석 작가가 의기투합해 본 적 없는 세계를 선보인다. 여기에 유아인, 박정민, 김현주, 원진아, 양익준, 김도윤, 김신록, 류경수, 이레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들이 총출동해 기대를 더하고 있다.

'지옥'은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 개국에 공개된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