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

SM 유영진-YG 테디 美 빌보드 선정 '최고의 프로듀서 50인'

강경윤 기자 작성 2021.07.30 09:56 수정 2021.07.30 10:08 조회 224
기사 인쇄하기
테디 유영진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빅뱅·블랙핑크의 프로듀서 테디와 엑소·슈퍼주니어와 작업한 유영진이 미국 빌보드가 선정한 '최고의 프로듀서 50인'에 꼽혔다.

지난 29일 빌보드는 '21세기 가장 뛰어난 프로듀서 50인'을 선정해 발표했는데, 테디와 유영진은 각각 25번째와 39번째에 이름을 올렸다.

빌보드는 유영진에 대해 "SM의 톱니바퀴 역할을 하는 프로듀서"라고 설명하면서 "특유의 키와 댄스 비트로 20년이 넘는 시간 동안 한국 대중음악을 끌어올렸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또 빌보드는 테디에 대해서는 힙합, EDM, 레게, 컨트리까지 다루는 확장성에 주목하면서 2NE1의 '내가 제일 잘 나가', 지드래곤의 솔로곡 '늴리리야' 등을 명곡으로 꼽았다.

빌보드는 이번 순위에 대해 2000년 이후 프로듀서 중 가장 혁신적이고 영향력 있고, 중요한 프로듀서 가운데 21세기에 정점을 찍은 프로듀서를 우선적으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