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킹덤:아신전' 공개 앞둔 넷플릭스, 2분기 매출 19%↑, 신규 가입자는 '최저치'

김지혜 기자 작성 2021.07.21 15:56 조회 106
기사 인쇄하기
킹덤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업체 넷플릭스가 올해 2분기 실적 성장세를 이어갔다.

20일(현지시간) 넷플릭스의 2021년 2분기 실적 발표에 따르면 매출은 73억 4,200만 달러(한화 약 8조 4,300억 원), 영업 이익은 18억 4,800만 달러(한화 약 2조 1,200억 원)를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19%, 36%씩 증가했다.

2분기 동안 유료 구독 가구 순증치는 150만 개를 달성했다. 예상치인 100만 개를 웃돌긴 했지만 분기 기준으로는 역대 최저치였다. 넷플릭스의 전체 유료 구독 가구는 2억 900만 개다.

유료구독자 순증은 지난해 1분기(1,580만 명 순증)는 물론 직전 분기(390만명 순증)과 비교해도 크게 줄어든 수치다. 넷플릭스는 주주 서한에서 "지난해 코로나19로 고성장을 이뤘지만 올해는 저성장 기조에 접어들면서 신규 가입자 수 변동성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넷플릭스는 향후 성장 가능성이 계속 열려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넷플릭스는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닐슨의 보고서를 인용해, 미국 시청자가 TV를 시청하는 전체 시간에서 스트리밍이 차지하는 비중은 아직 27%에 불과하며, 여기서 넷플릭스가 차지하는 비중은 7% 수준이라고 밝혔다. 스트리밍 서비스가 가장 성숙한 것으로 알려진 미국에서도 아직 더 많은 소비자가 넷플릭스를 선택할 여력이 충분히 남아있다는 의미다.

하반기 콘텐츠 라인업 역시 넷플릭스의 성장세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내다봤다. 넷플릭스는 올 하반기 동안 '오티스의 비밀 상담소' '위쳐' '종이의 집' 등 전 세계적인 사랑을 받은 시리즈들의 후속 시즌을 내놓을 예정이다.

아울러, 영화 '키싱부스' 후속작과 '레드 노티스' '돈트 룩 업' 등의 신작 넷플릭스 영화들도 공개를 기다리고 있다. 오는 7월 23일이 공개되는 전지현 주연의 '킹덤: 아신전'을 비롯해 공유, 배두나가 주연을 맡은 '고요의 바다', 이정재 주연의 '오징어 게임', 유아인, 박정민, 김현주 주연의 '지옥', 백종원 출연의 '백스피릿' 등 한국 창작자들이 만든 다수의 작품도 하반기 공개를 앞두고 있다.

넷플

이번 실적 발표에서 아시아 태평양 지역은 지난 2분기 동안 102만 개의 유료 구독 가구 순증을 기록해 넷플릭스의 성장을 이끈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흐름은 넷플릭스가 최근 한국 및 한국 콘텐츠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는 것으로도 살펴볼 수 있다.

넷플릭스는 지난 6월 아시아 지역에서 총 6명의 승진 인사를 진행하며 서울 오피스 강동한 이사를 한국 콘텐츠 총괄 VP로, 김민영 VP를 인도를 제외한 아시아 태평양 전체 총괄로 임명하는 등 한국 콘텐츠에 대한 넷플릭스의 깊은 신뢰와 한국 시장의 중요성을 보여준 바 있다.

이와 더불어, 지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한국 콘텐츠에 넷플릭스가 투자한 금액만 약 7,700억 원을 상회한다. 올 한 해에는 약 5,500억 원 가량을 한국 콘텐츠에 투자해 액션, 스릴러, SF, 스탠드업 코미디, 시트콤 등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