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제임스 건, 일냈다"…'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호평 일색

김지혜 기자 작성 2021.07.16 18:20 조회 245
기사 인쇄하기
수어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해외에서 먼저 공개된 영화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제임스 건 감독)가 호평 일색의 반응을 얻고 있다.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시리즈 각본과 감독,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어벤져스: 엔드게임'을 기획한 제임스 건 감독이 각본과 감독을 맡아 자신만의 새로운 버전으로 완전히 새롭게 이야기를 전개해 특유의 스타일로 모든 기대를 뛰어넘는다.

전형적인 히어로를 가볍게 비튼 유쾌한 키치 감성과 레트로풍의 무드, 유머러스한 팀플레이, 각각의 개성이 돋보이는 캐릭터와 화끈한 구강, 온몸 액션은 물론 상상을 초월하는 R등급 명장면을 만날 수 있다. 이들의 작전은 모든 장면이 IMAX 인증 카메라로 촬영되었고 R등급 영화 사상 최고의 제작비가 투입된 초대형 액션 블록버스터로 제작돼 많은 관심을 끌었다.

수어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는 최근 SNS를 통해 해외 첫 리뷰 반응이 공개돼 더욱 큰 기대를 모았다. '판타스틱하다. 어떤 금기도 제약도 없는 슈퍼히어로 대축제다. 예측 불가한 스토리, 유니크하고 과감한 스타일, 액션은 정말 미쳤다. 제임스 건이 제대로 일냈다'(시네익스프레스), '엔터테이닝적인 측면에서 제대로 약 빨았다. R등급이 갈 수 있는 끝까지 간다'(피플), '화려하게 미쳤다. 꿈을 꿨나 싶을 정도다. 아주 재밌으면서도 미학적으로도 굉장히 박력 넘친다. 롤러코스터의 재미는 한 번으로 끝낼 수 없다'(더 플레이리스트), '기대했던 모든 것 그 이상을 보여준다. 제임스 건 특유의 논스톱 액션 코미디 대잔치. 할리 퀸과 킹 샤크가 신스틸러. 순수한 재미 그 자체다'(메트로), '정말 미쳤다. 굉장히 격하고 무자비하다. 제임스 건의 특성들이 제대로 풀렸다. 감동과 유머, 액션, 감정신까지 모든 것이 다 있다. 이런 영화는 본 적이 없다. 멋있고 새로운 캐릭터들의 향연. 모든 배우들이 대단하다. 그중에서도 킹 샤크는 레전드'(코믹북닷컴), '그저 최고! 다른 말이 필요 없다'(시나리오 작가 존 암스트롱) 등 호평이 터졌다.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는 최악의 안티히어로들, 팀플레이가 불가능한 자살특공대에게 맡겨진 규칙 없는 작전을 그린 작품이다. 마고 로비, 아드리스 엘바, 존 시나, 다니엘라 멜키오르, 조엘 킨나만, 실베스터 스탤론, 데이비드 다스트말치안, 비올라 데이비스 등이 출연했고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시리즈를 연출한 제임스 건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영화는 오는 8월 국내 개봉한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