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싱크홀' 차승원 "이광수, 팀 사랑 독차지…'그놈의 광수' 유행어"

김지혜 기자 작성 2021.07.05 12:08 수정 2021.07.05 13:10 조회 2,630
기사 인쇄하기
차승원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차승원이 후배 이광수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5일 오전 온라인으로 열린 영화 '싱크홀'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차승원은 이광수의 연기 열정이 놀라웠다고 전했다.

영화를 연출한 김지훈 감독이 먼저 운을 뗐다. 그는 "이광수를 분위기 메이커로 캐스팅했는데, 작품에 너무 빠져 진지하더라. 차승원이 이광수의 기분을 풀어준다고 고생을 많이 했다. 이광수가 너무 진지해서 섭외를 후회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차승원

이에 차승원은 "이광수가 부담스럽게 촬영장에 공부를 하러 왔으니까"라고 감독의 말을 거들었다. 그러면서 "촬영장에서 이광수의 학구적 열정에 대한 칭찬이 이곳저곳에서 나왔다"라고 전했다.

차승원은 "모든 스태프와 감독님이 (이)광수 칭찬을 너무 많이 해서 '그놈의 광수'가 유행어였다"라고 덧붙였다. 김성균 역시 "촬영장에서 감독님이 '광수만큼만 하라'고 말하시곤 했다"라고 전했다.

'싱크홀'은 11년 만에 마련한 내 집이 지하 500m 초대형 싱크홀로 추락하며 벌어지는 재난 버스터 영화로 오는 8월 11일 개봉한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