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춘사영화제, 국제영화제로 도약…'승리호' 포함 넷플릭스 3개 후보

김지혜 기자 작성 2021.07.05 11:52 수정 2021.07.05 13:21 조회 899
기사 인쇄하기
춘사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제26회 춘사국제영화제가 올해부터 국제영화제로 발돋움한다.

5일 영화제 측은 "영화 새롭게 꽃피다: New Birth of Cinema"라는 슬로건을 내건 올해 영화제의 주요 후보작(자)을 발표했다.

춘사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양윤호 감독(한국영화감독협회 이사장)은 "봉준호, 윤여정을 배출한 한국영화계에 이제는 세계를 대표할 시상식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제26회 춘사국제영화제는 국제 시상식으로의 변화 외에도 OTT 개봉 영화들을 후보 대상으로 포함하였다. 춘사 나운규 감독이 심어놓은 한국 영화의 역사와 전통 위에 새 시대를 반영할 새로운 시도와 변화가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제26회 춘사국제영화제 후보작 선정위원회는 영화 평론가 김종원, 영화 저널리스트이자 평창국제평화영화제 프로그래머 김형석, 부산국제영화제 수석 프로그래머이자 시네21 전 편집장 남동철, 서울시 영상진흥위원회 위원장 서곡숙, 영화평론가 겸 한국영상콘텐츠산업연구소 소장 양경미, 영화 전문 유튜브 크리에이터 백재욱 6인으로 구성되었다. 선정된 후보작들은 감독들만으로 구성된 제26회 춘사국제영화제 심사위원회를 거쳐 최종 수상 여부를 결정한다.

제26회 춘사국제영화제 측에 따르면, 23편의 영화가 10개 부문 본상 후보작에 선정되었으며, 제93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 이어 국내에서도 넷플릭스 영화 '승리호', '콜', '낙원의 밤' 등 3편의 영화가 노미네이트 되었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세와 더불어 관객들의 영화 시청 방식의 변화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주요 수상 후보를 살펴보면 신인감독상 후보에는 '찬실이는 복도 많지' 김초희, '소리도 없이' 홍의정', '남매의 여름밤' 윤단비, '69세' 임선애, '사라진 시간' 정진영, '콜' 이충현이 올랐다.

감독상 후보에는 '자산어보' 이준익,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홍원찬,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이종필, '강철비2: 정상회담' 양우석, '승리호' 조성희, '반도' 연상호가 올라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각본상 후보는 '자산어보' 김세겸,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홍수영, '내가 죽던 날' 박지완, '남매의 여름밤' 윤단비, '소리도 없이' 홍의정, '찬실이는 복도 많지' 김초희이다.

남우주연상은 '자산어보' 설경구, '소리도 없이' 유아인,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이정재, '사라진 시간' 조진웅, '승리호' 송중기가 후보로 올라 경쟁한다.

여우주연상은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경합이 예상된다. '69세' 예수정,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전도연', '정직한 후보' 라미란, '세자매' 문소리,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고아성, '콜' 전종서가 후보에 올랐다.

남우조연상 후보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박정민, '강철비2: 정상회담' 신정근, '반도' 구교환, '낙원의 밤' 차승원, '남매의 여름밤' 양흥주, '강철비2: 정상회담' 류수영, 여우조연상은 '세자매' 김선영, '결백' 배종옥, '내가 죽던 날' 이정은,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이솜, '찬실이는 복도 많지' 윤여정, '반도' 이레가 올라 경합한다.

신인남우상 후보는 '반도' 김도윤, '소리꾼' 이봉근, '결백' 홍경, '남매의 여름밤' 박승준, '이장' 곽민규, 신인여우상 후보는 '찬실이는 복도 많지' 강말금, '세자매' 장윤주, '담보' 박소이, '파이터' 임성미, '남매의 여름밤' 최정운, '애비규환' 정수정(크리스탈)이다.

또한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 2번째로 개최하게 된 제26회 춘사국제영화제의 포스터가 공개되었다. 김만수 조직위원장(전 부천시 시장)은 "제26회 춘사국제영화제 포스터는 코로나19 기간에 개봉한 100여 편의 한국 영화들이 포함되어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한국 영화계뿐만 아니라 전 세계 영화계가 휘청거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이 일상의 소중함을 느끼며 변화에 적응해 나가는데 용기와 희망을 준 이들이야말로 코로나 시대의 영웅들이라고 생각했다"며 "제26회 춘사국제영화제 포스터는 코로나19로 침체된 한국영화계를 응원하는 의미로 기획되었으며, 8월 27일 개최될 시상식의 장소도 영화관에서 진행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한국영화감독협회가 주최하는 춘사국제영화제는 한국 영화 개척자인 춘사(春史) 나운규를 기리기 위해 1990년대부터 개최되고 있으며 여타 영화제의 상업주의적 경향을 극복하고 창의성, 예술성, 공정성을 바탕으로 하는 영화제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