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모가디슈' 김윤석X조인성, 드디어 만났다…첫 호흡 물었더니

김지혜 기자 작성 2021.07.01 12:11 수정 2021.07.01 13:08 조회 271
기사 인쇄하기
조인성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김윤석과 조인성이 영화 '모가디슈'를 통해 첫 호흡을 맞췄다.

1일 오전 온라인으로 열린 영화 '모가디슈'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두 배우는 데뷔 이래 처음으로 한 영화에서 호흡을 맞춘 소감과 현장에서의 앙상블에 대해 밝혔다.

조인성은 김윤석과의 호흡에 대해 "모든 게 다 편했다. 귀에 쏙쏙 박히게, 꽂히게 해 주셔서 저는 리액션만 하면 됐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연기라는 게 리액션을 함께 해야 풍부해지지 않나. '이 신을 어떻게 풀어야 할까'라고 고민할 때 김윤석 선배가 이끌어 줬고, 저는 리액션만 하면 돼서 편안한 현장이었다"라고 밝혔다.

모가

김윤석은 "류승완 감독뿐만 아니라 조인성, 허준호, 구교환 등 배우들과도 처음 호흡을 맞춰본다. 다들 개성이 강하다. 겹치는 이미지가 하나도 없지 않나. 각자 캐릭터를 완벽하게 구현했고 덕분에 장면도 다채로울 수 있었다"라고 만족스러워했다.

특히 조인성에 대해서는 "영화 '비열한 거리'를 보고 좋아하게 됐다. 조인성을 볼 때마다 담백한 믿음을 주는 연기를 어떻게 하는지 궁금했었다. 기대고 싶을 정도로 절제력이 뛰어나고 이타심이 굉장하다. 4개월 동안 모로코에서 분위기 메이커로 활약했다"라고 후배에 대한 애정을 아낌없이 표현했다.

모가디슈

이에 조인성은 "김윤석 선배가 내 연기 인생에 분기점을 마련해 줬다. 처음 한 작품에 출연하지만 함께 연기하면서 정말 편했다. 연기적인 고민이 있어도 김윤석이 알아서 풀어줬고 나는 김윤석 연기에 반응만 하면 됐었기 때문이다"라며 "연기 외적으로 인생 자체에 대한 고민을 진지하게 나눌 수 있는 분이었고 김윤석 조언 덕분에 감동을 많이 받았었다"라고 선배에 대한 존경과 애정을 드러냈다.

'모가디슈'는 1991년 소말리아의 수도 모가디슈에서 내전으로 인해 고립된 사람들의 생사를 건 탈출을 그린 영화다. 조인성은 주 소말리아 한국 대사관의 참사관 강대진으로 분했으며, 김윤석은 주 소말리아 한국 대사 한신성으로 분했다.

영화는 오는 7월 28일 개봉한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