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분노의 질주9', 20대부터 50대까지 모두 사로잡았다

김지혜 기자 작성 2021.06.09 14:01 수정 2021.06.09 14:11 조회 49
기사 인쇄하기
분노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2020년 최고의 속도로 전국 200만 관객을 돌파한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가 세대별 고른 호응을 얻은 것으로 드러났다.

멀티플렉스 극장 체인인 CGV 홈페이지를 통해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예매 분포를 살펴보면 일단 성별이 50대 50으로 고르다는 점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여기에 200만 관객을 구성한 세대별 비율 또한 고른 것을 알 수 있다. 주요 관람객인 20대뿐만 아니라 30대 32.1%, 40대 23.7%, 50대 14.1%를 기록해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사랑받았다.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가 세대를 가리지 않고 사랑받은 이유이자, 특히 20대들을 사로잡았던 요인에는 스크린을 찢고 나오는 듯한 액션이 주요했던 것으로 보인다.

분노

시리즈 별로 잠수함 액션, 좀비카 액션 등 시그니처 액션이 주요했던 시리즈인 만큼 이번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에서도 무중력 고공 액션, 마그넷 액션 등 눈을 사로잡는 화려한 액션이 관객들을 취향을 저격하며 입소문을 타고 있다.

시리즈를 관람한 전적이 있는 3040 세대에서는 오리지널 패밀리들의 귀환이 주요 요소로 작용했다. 특히 오리지널 패밀리인 한 역의 성 강의 귀환은 시리즈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오리지널 감독인 저스틴 린 감독의 연출 컴백도 "'분노의 질주' 시리즈 초기를 보는 듯한 반가움"이라는 평을 받으며 입소문 출발점이 됐다. 영화의 후반부 등장하는 브라이언 캐릭터의 빈 자리는 특히 관객들에게 반가움과 그리움을 전하며 극찬받고 있다.

마지막으로 20대부터 50대까지 전 세대를 아우르는 호평 요인에는 글로벌 풍광을 배경으로 한 블록버스터라는 점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로 쌓인 우울과 스트레스를 날려버렸다는 평이 줄을 이었다.

여기에 태국, 조지아 공화국, 영국, 미국 등 글로벌 로케이션의 화려한 풍광이 블록버스터의 압도적 스케일을 보여주면서 관객들의 답답함을 대신 해소시켜 줬다는 후문이다.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가장 가까웠던 제이콥(존 시나)이 사이퍼(샤를리즈 테론)와 연합해 전 세계를 위기로 빠트리자 도미닉(빈 디젤)과 패밀리들이 컴백해 상상 그 이상의 작전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