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독립영화 응원"…한국필립모리스, 제2회 들꽃영화제 후원

김지혜 기자 작성 2021.06.09 10:19 수정 2021.06.09 10:55 조회 35
기사 인쇄하기
들꽃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한국필립모리스가 문화·예술계 지원을 위해 '제2회 들꽃영화제'를 후원한다.

들꽃영화제는 저예산 독립영화가 대중과 소통할 수 있도록 마련된 행사로, 국내 유일의 독립영화상인 들꽃영화상이 끝난 후 열린다.

들꽃영화상은 한 해 동안 제작되는 저예산 독립영화들을 재조명하고 열악한 환경에서 창작활동을 하는 독립영화인들을 격려하기 위한 시상식이다.

지난 4일 시작한 제2회 들꽃영화제는 오는 27일까지 서울 충무아트센터 블루홀에서 15개 부분 수상작을 포함해 본심에 오른 작품들을 상영한다.

지난 5월 말 개최된 제8회 들꽃영화상에서는 '찬실이는 복도 많지'가 대상을 차지했다. 저예산장르영화상은 '팡파레'가 받았다. '프랑스 여자'의 김호정 배우가 여우주연상을, '파도를 걷는 소년'의 곽민규 배우가 남우주연상을, '국도극장'의 이한위 배우가 조연상을 수상했다.

한국필립모리스는 문화예술 지원 사업 중 하나로 지난해부터 들꽃영화제를 후원하고 있다. 지난해에도 제1회 들꽃영화제의 전국 순회 상영을 지원했다.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는 "미래를 향해 도전하고 실험을 두려워하지 않는 독립영화의 정신은 혁신과 도전에 나선 한국필립모리스의 변화 방향과 일치한다"고 말했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