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나홍진이 제작하면 다르다…'랑종', 기대 포인트3

김지혜 기자 작성 2021.06.08 09:09 수정 2021.06.08 09:23 조회 143
기사 인쇄하기
랑종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나홍진 감독이 기획, 제작한 태국 공포 영화 '랑종'(감독 반종 피산다나쿤)이 국내외의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다.

'랑종'은 태국 산골마을, 신내림이 대물림되는 무당 가문의 피에 관한 세 달간의 기록을 그린 영화다. 첫 번째 기대 포인트는 제작자와 연출자로 함께한 나홍진 감독과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의 만남이다.

'곡성' 이후 처음으로 새로운 작품을 선보이는 나홍진 감독은 '랑종'의 기획과 제작은 물론 직접 시나리오 원안을 집필했다. 여기에 연출은 '셔터'로 태국 호러 영화의 새로운 지평을 열고 '피막'으로 태국 역대 흥행 1위를 기록한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이 맡아 제작 초기부터 세계적인 관심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이에 '기생충' '아가씨' 등을 배급한 프랑스의 조커스 필름(The Jokers Films)에서 일찍이 프랑스 배급을 결정했으며, 개봉 소식이 전해지자마자 해외 유력 영화 전문 매체 버라이어티 또한 이를 발 빠르게 전하며 기대감을 입증했다.

그뿐 아니라, 국내에서 공개된 1차 예고편 또한 누리꾼들의 다양한 해석을 이끌어내며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어 올여름 극장가를 사로잡을 화제작으로서 한층 더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태국의 샤머니즘을 다룬 낯설고도 흥미로운 소재는 '랑종'의 또 다른 기대 포인트이다. 거대한 산맥과 강으로 둘러싸인 태국 북동부, 짙은 안개 위로 펼쳐지는 이산 지역의 풍광으로 시작하는 '랑종'은 대를 이어 신내림을 받아온 무당 님의 가문을 중심으로 미스터리한 전개를 이어간다. 집안, 숲, 산, 나무, 논밭까지 존재하는 모든 것에 혼이 깃들어 있다고 믿는 이산 지역 사람들의 믿음은 종교가 탄생하기 전부터 깊게 뿌리내린 토속 신앙으로, 보이는 것이 전부가 아닌 공간에서 펼쳐질 이야기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마을 곳곳에 자리한 신당과 제사를 위해 바쳐진 제물들의 모습, 깊은 숲 한가운데 자리한 석상 등은 이국적인 정경과 어우러지며 관객들을 '랑종'의 세계로 끌어들일 것이다.

마지막 기대 포인트는 대를 이은 무당 가문의 이야기가 전하는 강렬한 스릴과 극강의 몰입감이다. 이산 지역에서 대대로 조상신 바얀 신을 모셔온 무당 님은 어느 날 조카 밍에게 발현된 이상 증세가 심상치 않음을 직감한다. 원인을 알 수 없이 점차 심각해지는 밍의 변화와 연이은 미스터리한 현상은 한순간도 방심할 틈 없는 흡인력 있는 전개로 생생한 긴장감을 불러일으키며 몰입도를 끌어올릴 것이다. 이처럼 올여름 극장가를 사로잡을 기대작으로서 놓칠 수 없는 관람 포인트를 공개한 '랑종'은 전에 없던 재미와 스릴로 관객들을 압도할 것이다.

'랑종'은 오는 7월 국내 개봉을 시작으로 전 세계에 공개될 예정이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