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미우새' 최진혁, '언행불일치' 반전 운동법…허당미 폭발

김지혜 기자 작성 2021.06.06 12:38 수정 2021.06.06 14:43 조회 192
기사 인쇄하기
최진혁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최진혁이 조각 같은 몸매와 대비되는 엉뚱한 운동법을 선보여 웃음을 불러일으킨다.

최근 진행된 SBS 녹화에서는 최진혁의 집에서 격한 신음 소리가 울려 퍼져 모두의 관심이 집중됐다. 알고 보니, 새 드라마 촬영을 앞두고 있는 절친 동생 영재의 '벌크업'을 돕기 위해 최진혁이 자신의 '홈짐'으로 영재를 초대한 것.

저질(?) 체력 영재에게 진혁은 쉴 틈 없는 스파르타식 수업을 이어가 눈길을 끌었다. 진혁이 "아픈 걸 즐겨야 해!", "아프니까 근육이다!"라는 잔소리 폭격은 물론, 폭풍 명언(?)을 쏟아내자 스튜디오에서는 꾹관장 '김종국'을 연상시키는 모습에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하지만 진혁은 본인이 시범조차 보이지 않고 입만 쉼 없이 움직이는 大반전 모습을 선보였다. 더욱이 반려견 '몽실이'도 건강을 위해 운동에 도전했다. 하지만 진혁은 조금 전 영재에게 독한 모습을 보였던 것과는 달리 '몽실이'의 애교에 무장해제돼 끊임없이 간식을 주는가 하면, 눈에서 꿀이 뚝뚝 떨어지는 팔불출 면모를 보여 녹화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반전을 거듭하는 최진혁의 예측 불허 매력은 6일 일요일 밤 9시 5분 SBS 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