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김부선, 정우성에 사과 "스캔들로 밥줄 끊겨, 文 정부도 비판해달라"

김지혜 기자 작성 2021.06.04 12:50 수정 2021.06.04 13:28 조회 837
기사 인쇄하기
김부선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김부선이 약 10개월 만에 정우성을 저격한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김부선은 4일 자신의 SNS에 "지난번 청룡영화제 남우주연상 수상 문제를 언급하며 대단히 부적절한 발언으로 상처를 드렸던 점 용서 바란다"며 "제가 무척 경솔했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글을 적었다.

이어 "사과할 기회를 많이 놓치고 많은 날들을 후회만 하고 있던 못난 선배"라고 자조한 뒤 "우리는 이미 두 편의 좋은 영화 현장에서 만난 적이 있고 아름다운 추억이 있다"고 작품 속 인연을 밝혔다.

정우성

김부선은 "제가 곤궁한 처지가 됐을 때 따뜻한 시선으로 날 대해주던 정우성 씨의 선한 심성을 저는 그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면서 "그럼에도 정우성이라는 배우를 통해서 문재인 정부가 이명박·박근혜 정부와 비교했을 때 우월한가. 경제와 공정은 나아졌나를 생각하게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국 사태나 추미애와 그의 아들, 윤미향, 이상직 의원, 정인이 사건이나 북한의 조롱에도 한마디 항의조차 시원하게 못하는 겁쟁이 선배다"라며 "권력자들은 감히 소환하지 못하겠고 그저 사람 좋은 정우성 씨를 소환해서 현실 비판과 풍자를 하고자 했다. 누군가에게는 상처가 된다는 걸 알면서도 부린 심술이 아니었나 반성했다"고 덧붙였다.

김부선은 "이재명과의 황당한 스캔들로 졸지에 사회적으로 매장되고 밥줄이 끊기다 보니 많이 오버했다. 미안하다"며 "탐욕스런 정치인들과 순수한 예술인들은 다르다. 작은 바람이 있다면 정 배우가 과거 박근혜 정부를 비판한 것처럼 문재인 정부도 잘못하고 있다고 생각이 드신다면 같은 잣대로 비판해 주면 참 좋겠다"는 말로 글을 끝맺었다.

김부선은 지난해 8월 25일 김미화가 안성문화재단 대표이사를 맡았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김미화가 뭘 했다고 안성에서 무슨 완장을 차고"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우성이 (2019년 청룡영화제) 남우주연상을 받고~, 지독한 위화감 자괴감에 서글프다"며 정우성까지 저격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