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일

박시은, 두 번째 유산 아픔 고백..."남편 글 보며 울컥"

강경윤 기자 작성 2021.05.26 09:05 수정 2021.05.26 10:23 조회 176
기사 인쇄하기
진태현 박시은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배우 박시은이 두 번째 유산의 아픔에 대한 심경을 고백했다.

박시은은 26일 자신의 SNS에서 "잠시 멈췄다. 마음이 내 마음대로 움직여지질 않아서"라면서 "두 번째 겪어본 일이라 괜찮을 줄 알았는데 아니더라. 남편이 올려준 글을 보며 고마워서 울컥했는데, 그곳에 남겨주신 많은 분들의 위로에 또다시 눈물이 났다."며 많은 이들의 위로에 고마움을 표현했다.

앞서 박시은은 지난해 12월 임신했으나 한 달 뒤 계류 유산 판정을 받았다. 이후 3개월 만인 지난 3월 다시 임신에 성공했으나 또 한 번 유산의 아픔을 겪었다.

이에 응원하는 이들의 메시지가 이어지자 박시은은 멀리서 보내주신 메시지들도 자신들만 아는 소중한 정보들까지 나눠주신 그 마음들도 일일이 답은 못 해 드렸지만 그 진심 어린 이야기들 다 잘 받았고, 감사하다고, 큰 위로가 됐다고 말씀드리고 싶었다."면서 "잘 털고 일어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2015년 결혼한 진태현-박시은 부부는 2019년 성인이 된 박다비다 양을 공개 입양해 화제를 모았으며 둘째를 계획 중이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