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이효리 "첫 반려견 메리, 부모님이 보신탕 집으로…아직도 미안"

김지혜 기자 작성 2021.05.16 13:03 조회 12,583
기사 인쇄하기
이효리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가수 이효리가 첫 반려견과의 안타까운 이별을 떠올렸다.

16일 방송된 SBS 에서는 이효리와 반려견 순심이의 마지막 이야기 '효리와 순심이 3647일간의 기억 2편'이 공개됐다.

이효리는 자신과 인연을 맺었던 강아지를 떠올리며 '메리'를 언급했다. 그는 "부모님과 지낼 땐 항상 집에 개가 있었다"면서 "독립하고 나서는 순심이가 제 첫 반려견"이라고 밝혔다.

이어 "어릴 땐 종도 없는 시골 촌개가 있었다. 부모님이 다 일하러 가고 언니들이 학교 가면 집에 개와 단둘이 있었다"며 "'메리'라는 아이였는데 나이가 좀 들자 부모님이 보신탕집에 보냈다. 어린 마음에 너무 충격적이었다"고 털어놨다.

이효리

이효리는 "메리한테 내가 아무 도움도 되지 못했던 그 마음이 지금까지 생각하면 미안하고 가슴이 아프다"며 "그 뒤론 한 번 마음먹으니까 다음부턴 보호소도 가보고 2009년부터 슬금슬금 시작해 순심이도 입양하고 본격적으로 봉사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효리는 남편 이상순과 제주도에 살고 있다. 반려견과 반려묘와 함께 생활하고 있는 이효리는 제주 한라봉 쉼터에서 유기견 봉사도 계속 해나가고 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