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박선주, 강레오와 별거설 해명 "쇼윈도 부부는 아냐…각자 행복"

김지혜 기자 작성 2021.05.11 08:02 수정 2021.05.11 09:36 조회 5,625
기사 인쇄하기
박선주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가수이자 보컬트레이너인 박선주가 남편 강레오와의 별거설을 해명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서 박선주는 자신은 현재 딸과 함께 제주에서, 남편 강레오는 곡성에서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

부부가 따로 살고 있는 이유에 대해서는 남편과 추구하는 삶이 달랐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박선주는 "강레오 씨는 원래 꿈이 농부다. 요리를 공부하긴 했지만 결국엔 농사를 짓고 싶어 했다. 본격적으로 농사를 짓기 시작한 지 4~5년 됐다. 멜론, 옥수수, 쌀농사하고 있다. 일주일에 저는 곡성 갔다가 충청도 옥수수 농사 갔다가 강화도 쌀농사 갔다가 포천에 농사 간다. 농장이 따로 있으니 일주일을 돌아다니면서 산다. 그 생활을 시작한 지 3년 정도 됐다"고 밝혔다.

이어 "저희 딸아이의 사고가 자유롭다. 그런 동화적인 생각이 좋아서 가능한 한 규격화되지 않은 공간에 두고 싶었다. 현재는 제주도에 있는 학교에 있다. 아이가 제주도에 도착한 이틀째 저를 안으면서 너무 행복하다고 하더라. 그럼 여기구나 싶었다"고 덧붙였다.

박선주는 "자연스럽게 저는 서울에서 제주도로 왔고, 강레오 씨가 행복한 곳은 농장인 거다. 그이의 행복한 곳은 거기(곡성), 내 아이의 행복한 곳은 제주도인 것이다. 그이는 이미 성장하고 자기 삶을 사는 사람이고 내 아이는 아직 성장하지 않았고 내가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으니 내가 제주도에 오는 건 당연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방송에서 제가 강레오 씨는 곡성에 살고 저는 제주도에 산다고, 별거한다고 한 거다. 그러다 보니 조만간 이혼한다, 저게 가정이냐, 쇼윈도 부부다 라는 얘기가 나온다. 하지만 저는 스스로가 행복한 가정이 가장 행복한 가정이라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박선주는 강레오와 서로의 삶과 가치관을 존중해주는 생활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제 친구가 저한테 남편한테 왜 연락 안 하냐고 하더라. 그래서 어디 있겠지 그랬다. '어디야?', '뭐해?', '몇 시에 들어와?'를 묻는 걸 연애 때부터 지금까지 단 한 번도 한 적 없다"고 말했다.

이어 "살아보니 저와 강레오 씨의 성향은 독립적이고 스스로에 대한 내면의 깊이를 추구하는 성향이더라. 그런 성향인 사람 둘이 만났는데 룰은 전혀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 어디에 사느냐가 아니라 내가 마음을 어디에 두느냐가 더 중요한 것 같다"고 전했다.

박선주는 2012년 6월 셰프 강레오와 결혼했고 그해 12월 딸을 낳았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