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박나래, 할아버지 앞에서 눈물 펑펑..."실망시켜 죄송"

강경윤 기자 작성 2021.05.02 10:10 수정 2021.05.02 15:21 조회 1,959
기사 인쇄하기
박나래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성희롱 논란에 휩싸인 개그우먼 박나래가 할아버지 앞에서 눈물을 펑펑 쏟았다.

지난 30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박나래는 어버이날을 앞두고 1년 여 만에 목포에 있는 할아버지, 할머니 집을 방문했다.

손녀 딸을 위해 삼겹살 파티를 준비한 할아버지는 "대충 이야기는 들었다. 사람은 미완성품이다. 100% 잘할 수 없다. 하지만 잘하도록 노력은 해야 된다. 노력해서 남한테 나쁜 소리 듣지 마라"고 손녀딸에게 조언했다.

박나래는 할아버지의 애정 어린 조언에 고개를 푹 숙이고 눈물을 쏟았다. 할아버지 역시 박나래가시 자리를 비우자 눈물을 보였다.

할아버지는 "잘못한 건 시인하고 극복하고 노력해야 한다"면서 "인생이 참 살기 어렵다"고 손녀딸을 다독였다. 이어진 인터뷰에서도 할아버지는 "나래는 혼자 객지에서 학교 다니며 컸다. 할아버지 할머니가 짐이 되지 않고 언제나 나래에게 보탬이 되고 싶은 마음"이라며 애정어린 염려를 했다.

이를 본 박나래는 눈물을 흘리며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셔서 할아버지가 아버지처럼 진짜 이야기도 많이 해주셨다. 실망을 드려서 너무나 죄송했다. 나 때문에 피해를 입은 '나혼자 산다' 멤버들에게도 미안하다."고 사고했다.

박나래는 유튜브 웹 예능 프로그램에서 성희롱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 일부 누리꾼이 국민 신문고를 통해 박나래를 정보통신망법상 불법정보유통혐의로 고발했고, 서울 강북경찰서가 이 사건을 수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