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69세' 안성기, 액션 장면 대역 없이 소화…무등산도 수차례 올라

김지혜 기자 작성 2021.04.30 10:55 수정 2021.04.30 11:00 조회 199
기사 인쇄하기
아들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60대의 배우 안성기가 영화를 위해 불꽃같은 투혼을 발휘했다.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감독 이정국)를 배급하는 (주)엣나인필름은 30일 영화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와 함께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평범한 대리운전 기사처럼 보이지만 매일 밤 1980년 광주의 기억에 악몽을 꾸는 오채근 역의 안성기는 반성 없이 호의호식하는 그때의 가해자들에게 복수를 결심한 인물을 표현하기 위해 섬세한 내면 연기는 물론 강렬한 액션까지 불사했다.

영화 속 안성기의 액션 장면들은 모두 대역 없이 직업 촬영에 임해 식지 않는 연기 열정을 보여줬다는 후문. 이와 더불어 안성기는 광주 무등산을 수차례 오르며 정상까지 등반하며 열연을 펼쳤다고 해 극 중 보여줄 모습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

안성기

이러한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와 함께 공개된 현장 스틸에서는 무등산에서 촬영 중인 안성기의 모습은 물론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춘 윤유선, 이세은의 모습도 만날 수 있다. 광주에서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낸 배우들은 광주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에 감동했다고 전한 바 있다.

'아들의 이름으로'는 1980년 5월 광주에 있었던 오채근(안성기)이 아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반성 없는 자들에게 복수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연기 인생 64년 관록의 국민배우 안성기를 필두로 윤유선, 이세은이 출연했다.

영화는 오는 5월 12일 개봉 예정이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