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전주국제영화제 오늘(29일) 개막…권해효X박하선 사회

김지혜 기자 작성 2021.04.29 10:35 수정 2021.04.29 14:18 조회 69
기사 인쇄하기
전주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오늘(29일) 막을 연다.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는 이날 오후 7시 전북 전주시 덕진구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에서 진행되는 개막식으로 열흘간의 영화 축제를 시작한다.

배우 권해효와 박하선의 사회로 문을 여는 개막식은 전주국제영화제 김승수 조직위원장의 개막 선언과 악단광칠의 축하 공연으로 이어진다.

또 배종옥 배우, 박흥식 감독, 최수영 배우 등 국내 심사위원들이 무대 위에 올라 소개되며, 국제경쟁 심사위원 바냐 칼루제르치치 로테르담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등 해외 게스트들은 영상 메시지로 영화제 관객에게 인사를 전한다. 'J 스페셜: 올해의 프로그래머'의 첫 번째 주인공 류현경 프로그래머 역시 무대에 올라 소감을 밝힐 예정이다.

개막식 이후에는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 '아버지의 길'이 상영된다. '아버지의 길'은 세르비아의 스르단 고루보비치 감독의 네 번째 작품으로, 가난의 굴레에 허덕이는 일용직 노동자인 니콜라가 사회복지기관에 의해 빼앗긴 아이들을 되찾기 위해 중앙정부의 장관을 만나러 수도 베오그라드까지 떠나는 여정을 담은 영화다. 정의와 권리가 사라진 부패한 사회에 던지는 묵직한 메시지를 담고 있는 '아버지의 길'은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등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서 상영되며 호평받은 바 있다.

전주국제영화제는 오늘 개막식을 시작으로 세계 독립영화 역사에 깊은 인장을 남긴 여성 감독 7인을 주목한 '스페셜 포커스: 인디펜던트 우먼'과 코로나 팬데믹 이전과 이후의 삶을 돌아볼 수 있는 '스페셜 포커스: 코로나, 뉴노멀', 새롭게 선보이는 특별 섹션 'J 스페셜: 올해의 프로그래머' 등 전주국제영화제만의 개성이 돋보이는 영화 194편을 극장 상영한다. 또한 이 중 142편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OTT 플랫폼 웨이브(wavve)를 통해 온라인 상영을 진행한다.

또한 5월 3일에는 전주국제영화제의 영화산업 프로그램 '전주프로젝트'가 개막해 국내외 영화산업 관계자들의 눈길을 끌 예정이다. 재능 있는 영화인들의 가능성 있는 프로젝트를 소개, 지원하는 '전주랩' 쇼케이스를 비롯해 한국 다큐멘터리를 멘토링하는 프로그램 'K-DOC CLASS', 영화계 이슈와 담론을 전주국제영화제만의 시선으로 제시하는 '전주컨퍼런스', 전주프로젝트에 참여하는 프로젝트와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상영작 중 일부를 대상으로 하는 '비즈니스 미팅'이 4일까지 진행된다.

한편, 대담과 토크 프로그램 등은 전주국제영화제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온라인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는 이날부터 5월 8일까지 10일간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과 CGV전주고사, 씨네Q전주영화의거리, 전주시네마타운 등에서 열린다. 온라인 상영작은 OTT 플랫폼 웨이브를 통해 볼 수 있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