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서예지, '비행기표 먹튀' 의혹...2015년 목격담도 화제

강경윤 기자 작성 2021.04.15 23:37 수정 2021.04.16 09:53 조회 11,633
기사 인쇄하기
서예지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각종 논란에 휩싸인 배우 서예지가 과거 스페인 유학시절 비행기표 값을 '먹튀' 했다는 충격적인 주장이 나왔다.

최근 유튜브 채널 '바나나 이슈'는 서예지의 스페인 유학 시절 지인이었던 A씨의 주장을 소개했다. A씨는 "서예지와 같은 교회에 다녔다."면서 "많이 도와주고 필요하다는 걸 다 갖다 줬는데 하녀 대하듯이 하더라."라고 주장했다.

이어 A씨는 "서예지가 '한국에선 친구끼리 통장 비밀번호도 알려준다'고 해서 알려줬더니, 그 돈으로 바르셀로나 가는 비행기 표를 끊어놓고 돈을 안 돌려줬다. 그래서 연락했더니 '넌 한국에서 나를 쳐다도 못 본다'는 식으로 무시해서 어이가 없었다."고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내용을 폭로하기도 했다.

또 A씨는 '마드리드 콤플루텐세 대학교에 합격했다.'는 서예지의 주장이 거짓말이라고 반박하면서 "그 당시에 마드리드에 있던 한인들은 서예지가 대학 합격도 안 했다는 사실을 다 안다."고 반박하기도 했다.

서예지

한편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2015년 10월 경 한 누리꾼이 댓글로 서예지의 스페인 유학 시절을 언급했던 사실이 뒤늦게 주목받고 있다.

해당 누리꾼은 "서예지가 한인 교회에 다니면서 친한 친구 둘을 이간질시키고 돈 빌리고 안 갚고 어장 관리를 하기도 했다."면서 "2010년부터 2012년까지 유학을 했는데 방송에서는 스페인어가 유창한 것처럼 언론플레이를 했다."는 진위가 확인되지 않은 주장을 했다.

서예지는 2018년 경 교제한 배우 김정현의 드라마 '시간' 촬영을 방해하고 가스라이팅 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이후 서예지는 학교 폭력, 학력 부풀리기 의혹에 차례로 휩싸였다. 스태프에게 갑질을 저질렀다는 폭로도 나왔다.

이에 대해서 서예지는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소속사를 통해 밝혔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