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서복' 조우진 "수척해진 공유 얼굴 보고 영감 받아"

김지혜 기자 작성 2021.04.12 17:35 수정 2021.04.12 17:51 조회 118
기사 인쇄하기
서복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조우진이 드라마와 영화로 이어진 공유와의 인연에 대해 깊은 신뢰를 드러냈다.

12일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서복'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조우진은 드라마 '도깨비'에 이어 또 한 번 호흡을 맞춘 공유에 대해 "공유 씨가 '우진이 형 믿고 열심히 해보겠다' 해서 큰일 났다 싶었다. 나름 상당한 긴장감을 안고 첫 촬영에 임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수척해진, 그간 보지 못했던 공유 씨 얼굴을 보고 많은 영감을 얻었다"며 "그런 상대 배우를 만나서 연기할 수 있다는 건 행복한 일이라 생각한다"고 공유를 향한 애정과 신뢰를 드러냈다.

또한 "'도깨비'에 이어 다시 한 번 만났는데, 상대방을 배려하는 애티튜드를 배워야겠다고 생각한 현장이었다"고 공유의 남다른 배려심을 칭찬했다.

서복

조우진은 다수의 드라마와 영화에서 엘리트 혹은 전문직 역할을 도맡아 왔다. 이번 영화에서도 국가 정보국의 안부장 역을 맡은 것에 대해 "실제로 그만큼 가방끈이 길지는 않다"며 "다양한 스펙트럼을 가진 연기자라고 평가를 해주시지만 부담이 된다. 극복을 하려고 한다"고 웃어 보였다.

'서복'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박보검 분)을 극비리에 옮기는 생애 마지막 임무를 맡게 된 정보국 요원 '기헌'(공유 분)이 '서복'을 노리는 여러 세력의 추적 속에서 특별한 동행을 하며 예기치 못한 상황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영화는 오는 15일 극장과 티빙(TVING)을 통해 동시 공개된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