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끝장 인터뷰

서예지, '내일의 기억' 행사 참석...김정현 논란에 입 열까?

강경윤 기자 작성 2021.04.12 15:40 수정 2021.04.12 16:18 조회 1,330
기사 인쇄하기
서예지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배우 서예지가 배우 김정현의 드라마 촬영을 방해하고 조종했다는 의혹에 대해 입을 열지 관심이 집중된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서예지는 오는 13일 CGV용산아이파크몰점에서 진행되는 영화 '내일의 기억'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한다.

앞서 한 매체는 서예지가 2018년 방영된 MBC 드라마 '시간'의 남주인공 김정현과 열애를 하는 과정에서 김정현에게 촬영 상황에 대한 일거수일투족을 보고받고 여배우와의 멜로신을 거부하도록 하는 등 조종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서예지의 소속사 측은 "관련 내용을 정리 중"이라고 밝힌 상황.

서예지가 '내일의 기억' 공식 행사를 통해 취재진 앞에 서는 만큼, 김정현과 관련된 논란에 직접 답을 할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내일의 기억'에는 서유민 감독을 비롯해 김강우, 서예지 등 주연 배우들이 자리할 것으로 전망된다. '내일의 기억'은 기억을 잃고 미래가 보이기 시작한 수진(서예지)이 혼란스러운 기억의 퍼즐을 맞춰갈수록 남편 지훈(김강우)의 충격적인 실체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